2011년 12월 21일 수요일

블랙베리...아마존의 손을 뿌리쳤다?


몇일 전 블랙베리(RIM)가 곤두박질한다고 썼는데,
오늘 아침 뉴스를 보니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아마존이 인수하겠다고 했는데 거절했다고 하네요.
기어이 살려 “블랙베리 영광“을 재현하고 싶겠지만
더 늦기 전에 지푸라기라도 잡아야 하는 건 아닌지.
블랙베리 만드는 회사는 캐나다 림(RIM).
통신 네트워크 회사 노텔이 망한지 얼마 안된 터라
캐나다 정부로서도 어떻게든 살리고 싶겠죠.


로이터 기사. (원문 링크)
림이 아마존과 다른 기업들의 인수 제안을 뿌리쳤다.
소식통에 따르면...  자력갱생하고 싶기 때문이다.
아마존은 림을 인수하려고 지난 여름 투자은행과 제휴.
공식 인수제안서를 내진 않았다.
비공식 협상에서 가격 얘기를 했는지는 모르겠다.
림 이사회는 신제품 출시로 턴어라운드하길 기대한다.
림의 시가총액은 지난 1년간 77% 급감해 680억 달러.
실적 저조, 신제품 출시 지연, 플레이북 실패 때문.
림 경영진은 현재로서는 매각/분사를 원하지 않는다.
아마존과 림은 상업적 제휴에 관해서는 협상하고 있다.


림(RIM)의 최근 5년 주가 그래프




노키아는 "불 타는 플랫폼"에서 뛰어내렸고,
모토로라는 구글한테 팔렸고,
소니에릭슨은 에릭슨이 빠져나갔고,
LG전자는 CEO 교체하고도 적자에서 헤매고,
지금은 림이 급류와 사투하는 국면이네요. [광파리]


광파리가 12월19일 메모했던 글 링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