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16일 금요일

한국, 브라우저 갈라파고스 벗어나나?


한국이 브라우저 갈라파고스에서 벗어나려나 봅니다.
유령 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6(IE6) 점유율이
10%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IE6 카운트다운 사이트”를 보면
2011년 11월 현재 IE6 점유율이 8.9%.
올해 초만 해도 20%에 근접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방통위가 포털들과 함께 캠페인을 시작했죠.
방통위 담당과장이 “연말 10%가 목표“라고 말하길래
“더 낮추지 그러냐”고 충고했던 기억이 납니다.








중국은 27.9%. 여전히 높습니다.
그동안 중국과 한국이 브라우저 갈라파고스였는데
이젠 중국만 갈라파고스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IE6 카운트다운 사이트를 보면
위험지역은 중국 한국 일본 인도 베트남 등 아시아.
북미 남미 유럽은 IE6 점유율이 겨우 1% 안팎이죠.
세계 평균은 8.3%.
중국을 제외하면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지겠죠.
(이곳의 IE6 점유율은 넷애플리케이션 수치입니다.)


물론 한국은 익스플로러 의존도가 매우 높습니다.
그러나 스탯카운터 집계로는 새로운 기록이 세워졌죠.
크롬이 처음으로 점유율 10%선을 넘어섰습니다.








제 블로거 블로그 방문자들의 브라우저를 보면
크롬이 33%로 가장 높고
모바일 23%, 모바일 사파리 16%. 둘을 더하면 39%.
익스플로러는 13%에 불과합니다.
물론 테크 블로그라서 얼리어답터가 많기 때문이겠죠.
아무튼...어두운 터널에 한 줄기 빛이 보입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