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월 13일 금요일

이코노미스트 빅맥지수를 봤더니...


영국 이코노미스트가 빅맥지수를 발표했습니다.
빅맥지수(Big Mac Index) 아시죠?
각국의 맥도날드 빅맥 햄버거 가격을 비교해 
해당 국가의 화폐가치 수준을 가늠하는 지표죠.
요즘엔 별로 신뢰하진 않고 재미로 보곤 합니다.


간밤에 이코노미스트가 발표한 빅맥지수를 보니
빅맥 세계 평균가격은 4.20달러.
이걸 기준으로 각국의 화폐가치를 분석해 보면
가장 고평가된 화폐는 스위스프랑.
빅맥 가격이 6.81달러니까 62%나 고평가됐다고.
빅맥 기준으로 달러당 1.55 스위스프랑이 적절한데
실제로는 0.96스위스프랑이니까 고평가됐다는 얘기.


화폐가치가 가장 과소평가된 국가는 인도.
마하라자맥(쇠고기 대신 닭고기) 가격 1.62달러.
빅맥지수로 보면 인도 루피는 60% 저평가됐다고.


최근 16개월 최저 수준으로 곤두박질한 유로는?
달러당 1.3유로까지 낮아졌지만 여전히 고평가.
작년 7월엔 21%나, 지금은 6%쯤 고평가됐다고.


우리나라 원화의 가치는 어떨까요?
빅맥지수를 보니 세계평균보다 낮은 3.19달러.
3.19를 4.20으로 나누면 0.76.
그러니까 원화 가치가 24% 저평가됐다는 얘기.
현재 달러당 1158원인데 880원선이 적정하다?
이렇게나 많이? 그저 참고만 해야겠죠.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