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월 20일 금요일

애플이 교과서 시장도 혁신하나


아이북스2, 아이북스 오써, 새로운 아이튠즈U.
애플이 간밤에 내놓은 3가지 선물꾸러미입니다.
이걸 ‘선물’이라고 한 것은 모두 공짜이기 때문.
어제 밤부터 계속 바빠서 이제야 메모합니다.
이 셋은 앞으로 교과서/교재를 혁신할 것 같습니다.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열린 프레스 이벤트.
작년 10월 초 스티브 잡스 사망 후 처음입니다.
프리젠테이션은 필 쉴러 부사장이 했습니다.
스티브 잡스 못지않게 프리젠테이션 잘하는 선수.


아이북스2는 아이튠즈에서 내려받으면 됩니다.
디지털 교과서 사고파는 채널이 생겼습니다.
인터랙티브(양방향) 기능도 추가됐습니다.
아시다시피 아이북스는 애플 온라인 서점이죠.
디지털 책을 사고파는 장터입니다.
구입한 책을 꽂아놓고 읽는 서가이기도 합니다.
한 마디로 애플의 디지털 책 플랫폼.


아이북스 오써(iBooks Author)도 공개했습니다.
맥 사용자는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으면 됩니다.
디지털 교재를 만드는데 필요한 앱인데
애플이 이것까지 공짜로 내놨습니다. 짝짝!!
오피스 프로그램으로 각종 문서 만들듯이
맥 컴퓨터에 오써를 깔아놓으면
동영상 애니메이션이 들어가는 
인터랙티브 디지털 교재를 만들 수 있습니다.
저는 내려받아놓고 아직 써보진 않았습니다.


아이튠즈 U도 업그레이드 해서 내놓았습니다.
지금은 오디오/비디오 강의 채널일 따름인데
아이팟/폰/패드용 앱으로 진화했습니다.
강의 콘텐츠를 만들어 공유하는 것은 기본이고
앱에 강좌개요, 과제물 등을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각급 학교 교과서/교재가 종이에서 디지털로 바뀌면
생물 시간에 세포나 심장을 3D로 보면서 공부하고
궁금한 용어는 손가락으로 툭 쳐서 설명을 읽고...
중요한 부분에는 색칠을 할 수도 있습니다.
종이 교과서에 필기하듯 메모하는 것도 가능.
메모한 내용은 스터디카드로 바뀌어
한 곳에서 공책 넘기듯 하면서 공부할 수 있습니다.
이런 디지털 교과서만 있으면 
교사는 가르치기 편하고, 학생은 이해하기 쉽고...
무거운 책가방 필요없이 태블릿 하나면 충분합니다.


필 쉴러는 “교과서를 재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물론 애플 혼자서 지지고 볶을 수는 없는 노릇.
미국 3대 교과서 출판사와 손을 잡았습니다.
피어슨, 맥그로힐, 휴톤 미플린 하코트.
이들의 미국 교과서 시장 점유율은 90%나 된다네요.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가 타깃이겠지만
일단 고등학생용 디지털 교과서부터 내놨습니다.
3사가 각기 대여섯종씩 아이북스에 올려놨습니다.
권당 14.99달러. 기존 평균의 ¼ 수준.
비디오 50시간 분량이 포함된 것도 있다고 합니다.
애플은 DK퍼블리싱과도 제휴해 타이틀을 제작 중.
공룡 곤충 알파벳 등을 가르치는 유아용 교재랍니다.


필 쉴러는 프리젠테이션 도중에
지구의 생활(Life on Earth)이란 책을 소개했습니다.
처음 2개 장은 공짜, 나머지 39개 장은 고가...
샘플 부분(아래 사진)을 내려받아 뒤적여 봤는데
지금까지 많이 봤던 디지털 잡지와 비슷합니다.
동영상도 보이던데... 기존 디지털 잡지도 그렇죠.
샘플치곤 맹합니다. 빵빵한 걸 보여주지 않고ㅎㅎ.


애플의 교과서/교재 혁명은 성공할까요?
애플/교사/학생/출판사/학교가 모두 만족하면 성공.
애플은 물론 교사와 학생이 마다할 리 없겠죠.
출판사로서는 디지털 쪽이 더 짭짤하면 덤빌 테고...
학교 입장에선 교육적/비용적 측면을 따질 테고...
그렇다면 결론은 간단합니다.
출판사한테 이익이 되게 하고
학교한테 큰 부담이 되지 않으면 됩니다.
아이패드 최소 499달러는 꽤 부담스러울 겁니다.
권당 14.99달러도 싸진 거라고 하지만 아직은...
그러나 기기든 책이든 값이 계속 떨어지겠죠.
그렇다면 언젠가는 디지털로 넘어갈 거라고 봅니다.
월스트리트저널 기사를 읽었더니
2020년엔 교과서 절반 이상이 디지털일 거라고...
그때쯤엔 종이책은 선물용으로 전락할지 모릅니다.


마지막으로 애플 입장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애플은 아이튠즈/앱스토어/아이북스에서 거래되는
각종 콘텐츠에 대해 30% 수수료를 떼갑니다.
카드수수료, 유지비 등을 제하면 남는 건 별롭니다.
그런데도 애플이 이런 플랫폼을 강화하는 것은
그렇게 하면
아이팟/폰/패드/맥의 경쟁력이 강해지기 때문입니다.
길게 보면, 디지털 콘텐츠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지면
언젠가는 30% 수수료가 대박이 될 수도 있겠죠. [광파리]


필 쉴러 발표 동영상 링크
발표 장면 캡처 사진: 구글플러스,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