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2월 28일 화요일

[MWC] ZTE와 화웨이의 거침없는 하이킥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 2012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올립니다. 현장취재를 하면서 종이신문의 한계를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이제 독자는 뉴스가 발생한 순간 바로 전해주길 바랍니다. 신문용으로 쓴 기사가 지면사정으로 실리지 못하거나, 반토막이 나거나, 온라인에서 비슷한 기사가 많이 나와 아예 날려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중국 듀오'인 ZTE와 화웨이가 무섭게 추격해온다는 광파리 기사...신문용으로 썼던 걸 블로그에 그대로 싣습니다. [광파리]

스마트폰 시장에서 다크호스로 떠오른 ZTE와 화웨이. 바르셀로나에서 27일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2’에서도 두 중국 기업의 ‘거침없는 하이킥’이 스마트폰 업체들을 움찔하게 하고 있다. 이들은 전시장 복판인 8번 홀 삼성전자 부스 바로 옆에 자리를 잡아 삼성을 협공하는 모양새를 하고 있다.

이들 ‘중국 듀오’는 이번에 가장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신제품도 어느 기업 못지 않게 많이 내놓았다. 엔비디아 테그라3를 탑재한 쿼드코어폰도 내놓았고, 세상에서 가장 빠르다는 폰도 내놓았고, 가장 얇다는 폰도 내놓았다. 안드로이드폰에는 대부분 최신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안드로이드 4.0)를 탑재했다.

지난해 세계 5위 휴대폰 메이커로 부상한 ZTE는 쿼드코어폰을 2종 내놓았다. QHD급 ‘에라’와 HD급 ‘PF112’이다. 쿼드코어 태블릿 ‘T98’도 전시했다. 세 제품 모두 프로세서는 엔비디아 테그라3, 운영체제(OS)는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를 탑재했다. ZTE가 이번에 공개한 스마트폰과 태블릿 신제품은 15종이나 된다.

ZTE는 윈도폰 ‘망고’ 버전을 탑재한 ‘타니아’ 이외에 최신 ‘탱고’ 버전을 탑재한 ‘오빗’도 내놓았다. 부스 담당자는 “탱고폰은 7월쯤 프랑스에서 발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ZTE는 ‘스마트 네트워크 룸’도 꾸려 VIP들에게 네트워크 비즈니스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ZTE의 목표는 2015년 세계 3위 폰 메이커가 되는 것이다.

화웨이는 쿼드코어폰 ‘어센드 D쿼드’와 ‘D쿼드 XL’을 전시해놓고 게임을 시연했다. 화웨이는 ‘D쿼드’가 아이폰4S나 갤럭시넥서스보다 빠르다고 주장했다. 또 쿼드코어폰에 엔비디아 기반으로 자체 제작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두께가 6.68㎜로 세계에서 가장 얇다는 ‘어센드 P1S’도 내놓았다.

리차드 유 화웨이 회장은 개막 직전 기자회견에서 올해 스마트폰 판매대수를 지난해(2000만대)의 3배인 6000만대로 늘려잡았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저가격 제품으로 현재 위치까지 왔지만 앞으로는 기술 선도가 중요하다며 이미 세계적인 이동통신사들과 D쿼드 공급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발매 시기는 2분기.

화웨이는 6번 홀과 7번 홀 사이 분수대 일대를 점령했다. 빙 둘러 화웨이 로고와 광고가 들어간 깃발을 수십개 세웠고 중앙에 날개 달린 말이 솟구치려 하는 조각물을 배치했다. 화웨이가 비상할 테니 지켜보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6번 홀 옆에는 커다란 컨퍼런스룸을 차려놓고 기업인들과 비즈니스 협상을 벌였다.

화웨이가 분수대 일대를 점령하는 바람에 분수대 양쪽에 세운 갤럭시노트를 선전하는 삼성 입간판이 포위를 당한 인상마저 풍겼다. ZTE가 분수대 주위를 점령했다면 ZTE는 관람객들의 목을 차지했다. 출입증을 매는 파란 줄에 ‘ZTE’란 하얀 글자를 10개나 새겨넣는 광고를 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ZTE를 각인시켰다.

ZTE와 화웨이에 대한 경계심은 안드로이드 진영 선두주자로 나선 삼성도 움찔하게 했다. 최지성 사장은 개막 첫날 “갤럭시SⅢ를 왜 내놓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MWC에서 공개하면 다른 회사들이 다 베낀다”고 경계심을 내비쳤다. 삼성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과의 간격이 빠르게 좁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