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 2일 월요일

내 주변 여자 앱이 문제인 이유


커피숍에서 혼자 앉아 있는 젊은 여자에게 낯선 남자가 접근해 “OO씨 맞나요?”라고 말을 건다면 십중팔구 깜짝 놀랄 겁니다. 이 여자가 어느 학교 다니고 나이는 몇 살이고 생년월일이 언제인지까지 남자가 술술 읊어댄다면 여자 머리 속에서는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리겠죠.

실제로 이런 일을 가능케 하는 앱(응용 프로그램)이 개발돼 한때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돼 사생활 침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앱 이름은 ‘내 주변 여자(Girls Around Me)’. 아이프리 이노베이션스라는 러시아 개발사가 개발한 앱입니다. 미국에서는 이 앱 때문에 꽤 시끄럽습니다.

이 앱은 페이스북 개인정보와 포스퀘어 위치정보를 결합해 주변에 있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을 알려줍니다. 앱을 실행하면 주위에 있는 여자(또는 남자)들의 위치가 지도에 표시되고 사진을 터치하면 신상정보가 뜹니다. 포스퀘어 사용자의 체크인 정보와 페이스북에서 공개한 개인정보죠.

앱 소개 사이트에는 ‘주변에 있는 남녀를 찾게 해준다. 근처에 있는 예쁜 여자들을 둘러보고 썸네일 사진을 터치해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어디서든 주변에서 체크인 하는 여자를 찾아 어떻게 생겼는지 확인할 수 있다. 특정 지역에서 누가 서성거리는지도 알 수 있다’고 설명해 놨습니다.

이런 앱을 개발하는 것은 그다지 어렵지 않을 겁니다. 페이스북이든 포스퀘어든 API를 공개해놓기 때문이죠. 포스퀘어는 ‘내 주변 여자' 앱이 논란을 빚자 이 앱의 API 접근을 차단했고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앱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프라이버시 논란은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 앱에서는 포스퀘어와 페이스북을 모두 사용하는 사람이 자발적으로 공개한 정보를 활용합니다. 따라서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죠. 그러나 사용자 동의는 포스퀘어와 페이스북에 국한될 뿐이고 개인정보와 위치정보를 결합할 경우 사생활 침해 소지가 크다는 얘기가 많습니다.

미국 언론은 ‘스토커 같은 앱’, ‘프라이버시에 경고등’이란 표현을 쓰며 프라이버시 침해 문제를 제기합니다. 개발사 측은 ‘이 앱으로 특정인을 찾고 그 사람 위치를 추적할 수는 없다. 창밖을 내다보듯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둘러볼 수 있을 뿐이다’고  해명했습니다. 동의하시나요?

‘내 주변 여자’ 앱에 관한 논란이 벌어지는 걸 보고 앱을 내려받으려고 앱스토어에 접속했는데 이미 내려진 뒤였습니다. 그래서 이용해 보지 못하고 여기저기에 올려진 글만 읽었습니다. 개인정보와 위치정보의 자의적 결합에 대해서는 경계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광파리]



내 주변 여자 앱은 스토커의 손에 들어가면 무기가 될 수 있다...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