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5월 31일 목요일

이번 WWDC에서 애플TV 얘기도 할까?


애플 개발자 컨퍼런스(WWDC 2012)가 임박했습니다.
6월11일부터 15일까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립니다.
첫날로 예정된 팀 쿡 애플 CEO 기조연설이 관심사죠.
한국시간으로는 12일 새벽 2시.
이번에는 OS X와 iOS 업그레이드가 촛점입니다.
맥 OS X ‘마운틴 라이언’(10.8)이 공식 런칭될 테고,
아이폰/패드용 OS는 iOS 6으로 업그레이드 되겠죠.
그런데 갑자기 애플TV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애플TV용 OS와 개발도구(API)를 공개할 것이란 루머.
루머에 불과합니다만 어떤 얘기인지 훑어봤습니다.

1. BGR “애플TV OS 시연할 것이다" (링크)

믿을 만한 소식통(“a trusted source”)한테 들었다.
애플은 이번에 새로운 애플TV OS를 시연할 계획이다.
현행 애플TV OS에 비해 훨씬 더 기능완성형이다.
아마도 애플의 차기 HDTV에 탑재될 OS일 것이다.
애플은 써드파티 액세서리용 새 API를 테스트 중이다.
이걸 사용하면 애플TV 어떤 부분이든 원격조정 가능.
안방극장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우리 소식통은 TV를 보여주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 존 그루버 (블로그 링크)

애플은 크레믈린. 예상하려면 행간을 읽어야 한다.
첫째, 통상 수요일 밤에 열리는 애플디자인상 시상식이
월요일 오후 3시45분으로 옮겨졌다.
애플디자인상에 대한 관심을 더 끌기 위해서가 아니냐.
월요일에는 참석자 전원이 참석하는 3개 이벤트만 있다.
그 중 하나를 써드파티 앱을 알리는데 할애했다. 왜?
둘째, 세션 안내에 “발표 예정"이란 표현이 유난히 많다.
대회의실 일정에는 마지막날까지 “발표 예정”이 있다.
완전 추측이지만 애플TV 앱을 발표하는 것은 아닐까.
BGR은 애플이 TV OS를 시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3. 팀 쿡 CEO “(텔레비전은) 큰 관심 분야다"

올씽스D. D10에서 월트 모스버그/카라 스위서와 대화.
“아시다시피 우리(애플)는 취미 수준의 회사는 아니다...
애플은 지난해 애플TV를 280만대 팔았다.
올해는 처음 몇 개월만에 거의 이 만큼 판매했다...
우리한테는 큰 관심 분야(area of intense interest)다.
계속 조율하면서 어떻게 될지 보려고 한다.”
(모스버그: TV 수상기도 하려고 하느냐?)
“대답하지 않겠다.”
(모스버그: TV가 박스만으로 진화할 수 있느냐?)
“우리는 이것만 보진 않고 다른 것도 생각하고 있다.
기술을 주도할 수 있나? 크게 기여할 수 있나? …”

4. 블룸버그 “애플TV 올해 공개, 내년 발매"

애플TV를 맥-아이폰-아이패드 이을 제품으로 생각한다.
파이퍼재프레이 애널리스트인 진 문스터에 따르면
애플은 텔레비전을 올해 공개, 내년에 발매할 것 같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튠즈 미디어스토어를 개발했던
제프 로빈한테 TV 세트 개발을 주도하게 했다고 한다.
애플은 현재 애플TV라는 셋톱박스를 팔고 있으나
애플 간부들은 “취미(hobby)" 수준이라고 말하곤 했다.

5. 조나난 아이브 “현재 개발 중인 제품이 최고"

최근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 받은 뒤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기억에 남을 애플 제품"을 묻자 한참 망설이다가
“현재 개발중인 제품이 가장 중요하고 최고"라고 답변.
아이브가 말한 “현재 개발 중인 제품"은 과연 뭘까요?

6. 광파리 생각

첫째, 마운틴 라이언과 iOS6를 발표하면서 애플TV까지?
이건 아니지 않을까요?
애플TV용 OS와 API를 공개한다면 선전포고나 다름없는데
맥과 아이폰/패드 OS 업그레이드가 관심사인 행사에서
이걸 발표한다면 묻혀버릴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애플TV OS/API 공개가 목적이라면 별도 이벤트를 열겠죠.

둘째, 소프트웨어를 먼저 공개할 것이란 부분엔 동의.
통상적으로 애플은 소프트웨어를 먼저 공개해
개발자들이 앱을 개발하도록 유도했죠. 애플TV도 그러겠죠.
그렇다면 하반기 중 애플TV 소프트웨어를 공개할 가능성?

셋째, 조나단 아이브와 팀 쿡이 말한 놀라운 신제품은?
아이폰이 진화할 만큼 진화했으니 애플TV 아닐까요?
하지만 스마트폰의 진화는 끝없이 계속될 것이란 점,
삼성 갤럭시폰이 바짝 쫓아오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에서 혁명적 변화가 올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넷째, 애플이 발표하지 않은 애플 얘기는 모두 루머입니다.
아시다시피 애플은 전략적으로 루머를 조장하곤 하죠.
그 많은 루머에 광파리 생각까지 추가해 미안합니다.
저는 다만 어떻게 봐야 하는지 정리하고 싶었습니다.
아이브와 쿡이 궁금증을 유발하는 전략은 이례적입니다.
스티브 잡스 시절에 보지 못했던 전략 같습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