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5월 6일 일요일

갤럭시S3는 "제법 놀랄 만한 폰"


삼성 갤럭시S3 언팩 행사를 지켜봤는데, 인간(소비자)를 중심에 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5월5일자 기사. 신문에 실린 내용과 조금 다릅니다.

삼성이 3일(한국시간 4일) 런던에서 공개한 갤럭시S3는 ‘깜짝 놀랄 것은 없지만 제법 놀랄 만한 폰’이었다. 하드웨어 스펙에선 놀랄 만한 것은 없었다. 그러나 인간(소비자)을 중심에 둔, 쓰기 편한 폰이라는 인상을 강하게 풍겼다. 삼성이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할 수 있다.

삼성은 얼굴인식 음성인식 동작인식 등 센서 기술을 활용해 눈길 끌 만한 기능을 개발했다. ‘스마트 화면유지’가 하나의 예다. 이는 폰이 사용자 얼굴을 인식해 화면을 보고 있을 땐 터치하지 않아도 꺼지지 않게 하는 기능이다. 갑자기 잠금 모드가 발동해 당황한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수긍할 만한 기능이다.

수신 문자를 확인하고 폰을 귀에 대면 문자 발신자에게 전화를 걸어주는 ‘다이렉트콜’, 오래 놓아둔 폰을 집어들면 부재중전화나 메시지가 있다는 걸 진동으로 알려주는 ‘스마트 알림’, 잠금화면에서 화면을 누르고 폰을 가로로 돌리면 카메라가 실행되는 ‘카메라 신속실행’도 인간 중심 기능으로 꼽을 만하다.

삼성은 갤럭시S3에 진화된 음성인식 ‘S보이스’를 적용했다. 말(“광파리 전화”)로 전화를 걸고 말(“김치”)로 카메라 셔터를 작동시킬 수 있다. 음악을 듣는 도중에 말로 다음곡이나 이전곡으로 넘어갈 수 있고 말로 볼륨을 키우거나 줄일 수도 있다. 아이폰4S의 ‘시리(Siri)’ 같은 음성검색 기능도 있다.

기술이 대단한 건 아니지만 제법 쓸 만한 기능도 여럿 선보였다. 인터넷 서핑을 하면서 별도 화면으로 동영상을 시청하고 동영상 화면을 원하는 곳으로 옮길 수 있는 ‘팝업 플레이’, 폰 태블릿 PC 등 기기끼리 콘텐츠를 공유하는 ‘올쉐어 플레이’, 폰 화면을 TV에 띄워 영화/게임을 즐기는 ‘올쉐어 캐스트’ 등이다.

삼성은 갤럭시S3에서 ‘자연친화’도 추구했다. 인간이 자연스런 것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는 점에서 ‘인간 중심’과 상통한다. 모서리를 둥그렇게 처리해 잡기가 편하고, 페블 블루나 마블 화이트와 같은 자연 색상을 채택했다. 손으로 물을 만지는 듯한 느낌을 살린 물결효과 잠금화면도 자연을 연상케 한다.



하드웨어 스펙은 그다지 놀랄 만한 것도 없었고 강조하지도 않았다. 제품 발표 후반부에 간단히 언급하고 넘어갔다. 4.8인치 HD 슈퍼아몰레드 스크린, 800만 화소 카메라, 두께 8.6㎜, 무게 133g…. 삼성은 화면을 갤럭시S2(4.3인치)보다 0.5인치나 키우면서 가장자리를 얇게 해 한 손으로 쥘 수 있게 했다.

카메라는 화소는 갤럭시S2와 같지만 유용한 기능이 추가됐다. 셔터를 누르면 대기시간 없이 바로 촬영하는 ‘제로 셔터 랙’, 20장까지 연속촬영하는 ‘버스트 샷’, 연속촬영 사진 중 가장 선명한 걸 자동으로 골라주는 ‘베스트 포토’ 등이다. 삼성은 ‘디지털 카메라’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삼성이 하드웨어 스펙을 끌어올리지 않고도 제법 쓸 만한 기능을 추가했다는 얘기는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한층 성숙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스티브가 생전에 강조했던 “기술과 인문학의 결합”을 실천했다고 볼 수도 있다. 다만 실제로 사용했을 때 얼마나 안정적으로 작동하는지는 좀더 지켜봐야 할 점이다.

갤럭시S3에는 아이폰4S에 없는 기능도 있다. NFC와 와이파이 다이렉트란 기술을 결합해 이동통신망에 접속하지 않고도 무선으로 콘텐츠를 공유하는 기능이 대표적이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폰을 맞대기만 해도 10MB짜리 MP3 음악 파일을 2초만에 주고받을 수 있다. 4세대 이동통신 LTE도 지원한다.

삼성은 갤럭시S3를 통해 새로운 면모를 보여줬지만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기존 기술을 활용한 각종 인간 중심 기능은 경쟁사들도 맘만 먹으면 따라올 수 있다. 애플이 올 중반 이후에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폰 다음 모델(아이폰5?)에 어떤 혁신적인 기술을 적용할지도 지켜봐야 한다.  [김광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