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2일 월요일

"구글 검색이 B+라면 애플 시리는 D"


구글 검색이 B+라면 애플 '시리(Siri)'는 아직 D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화제입니다. 파이퍼 제프레이의 애널리스트 진 먼스터라는 사람이 테스트를 했고 그 결과를 포춘이 보도습니다. 먼스터는 2007년 1월 애플이 아이폰을 처음 공개했을 때 성공할 것이라고 자신있게 예상했던 유명한 애널리스트입니다. 진 먼스터는 아이폰 시리를 구글 검색(음성입력 활용)과 비교했습니다.

포춘 기사. 진 먼스터는 시리가 구글 검색에 비해 어느 수준인지 알아보려고 아이폰에 1600개 질문을 했다. 800개는 번화가에서, 800개는 조용한 방에서. 파이퍼 제프레이는 목요일(6/28) 그 결과를 고객들에게 공개했다.

* 구글은 질문을 100% 알아들었다. (놀랄 건 없음...텍스트 입력이니까)
* 구글은 86% 질문에 정확히 답변했다.
* 시리는 번화가에선 83%, 조용한 방에선 89% 알아들었다.
* 시리는 번화가에선 62%, 조용한 방에선 68% 정확히 답했다.

먼스터는 이렇게 썼다. “시리가 실용적인 모바일 검색으로 자리잡으려면 구글 검색의 정확도 B+ 등급을 능가해야 한다. D 등급에서 B 등급 이상으로 올라가야 한다.” 먼스터는 학습진도에서 시리가 구글에 2년 이상 뒤졌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낙관했다. “가을에 iOS6를 내놓으면 시리가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 구글 의존도는 60%에서 48%로 낮아질 것이다.”

시리의 구글 의존도가 낮아지는 게 좋은지는 명확하지 않다. 현재 시리는 답변의 60%를 구글에서 가져오고, 20%는 옐프, 14%는 울프람알파, 2%는 위키피디아에서 가져온다. 먼스터는 “시리의 (구글) 의존도를 말하자면 내비게이션은 100%, 정보는 61%, 커머스는 48%, 지역정보는 42%를 구글이 제공한다. 울프람알파는 정보의 34%를 제공한다.”

여기까지입니다. 진 먼스터의 비교는 검색만 놓고 보면 시리는 아직 구글 검색에는 미치지 못한다, 갈 길이 멀다... 이런 뜻으로 보입니다. 물론 시리는 검색 서비스가 아니라 인공지능(AI) 개인비서 서비스죠. 이 점은 감안해야 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2010년 시리 인수 직후 "(시리는) 검색 회사가 아니라 AI 회사다. 검색 비즈니스를 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진 먼스터의 열정에는 탄복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두 폰에 1600개씩 질문을 던져 비교했다니 대단한 친구입니다. 애플이 아이폰을 내놓았을 때 성공할 거라고 자신있게 예상했던 것도 이런 노력의 결과가 아니었는지... 아무튼 애플과 구글의 '음성 경쟁'은 앞으로 뜨겁게 달아오를 것 같습니다. 참고로 시리가 어떻게 개달됐는지 정리한 제 기사 링크합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