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26일 목요일

“소셜은 페이스북이 천하통일” 핑덤


스웨덴에 핑덤이라는 인터넷 분석 기업이 있는데 간밤에 재밌는 자료를 내놨습니다. 페이스북이 소셜 네트워크 천하를 통일했는데 얼마나 대단한 줄 아느냐? 순방문자수 그래프를 그릴 때 차이가 너무 많이 나서 따로 그려야 할 정도다. 이런 얘기입니다… 페이스북 보급률이 높은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 피로감이 나타난다지만 대단한 것도 사실입니다. 발표 내용을 간추립니다.

하루 순방문자가 100만명 이상인 소셜 네트워크는 작년에는 29개였는데 지금은 26개다. 페이스북은 여전히 성장하고 있고, 많은 다른 사이트들은 사용자를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는 구글 트렌드 수치를 기반으로 하루 순방문자 100만명 이상인 소셜 네트워크를 모두 분석했다. 출발점은 위키피디아에 정리돼 있는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 리스트였다.




작은 그래프 맨 위에 있는 게 페이스북입니다. 2위 중국 큐존과는 비교가 안됩니다. 하루 순방문자 6억명... 에엥? 하루 순방문자가 6억명이나 되나요? 페이스북 사용자가 “9억명”이라고 할 땐 월간적극사용자(MAU, 월간순방문자)를 말합니다. 하루 순방문자가 정말로 6억명이나 되나요? 아무튼 2위 큐존은 4500만명, 3위 트위터는 3500만명... 그리고 싸이월드는...

* 하루 순방문자 100만명 이상 사이트는
 2011년 3월에는 29개였는데 지금은 26개로 줄었다.
* 6개 사이트가 사라졌고 3개가 추가됐다.
 추가된 3개는 핀터레스트, 지나웨이보, 옐프다.
* 페이스북을 제외한 25개 사이트의 트래픽을 더해도
 페이스북 트래픽의 1/3이 안된다.
* 페이스북은 상대적 수치는 물론 절대적 수치도 대단하다.
하루 순방문자가 작년 3억1천만명, 올해 6억명...91% 증가.
* 두번째로 많이 늘어난 서비스는 Odnoklassniki. 증가율 83%.
* 가장 많이 감소한 사이트는 오컷이다. 78% 감소했다.
 오컷은 한때 브라질 등지에서 1위에 올랐던 구글 서비스.
 구글은 이젠 구글플러스에 주력합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빠짐.
* 마이스페이스는 하루 400만명에서 200만명으로 반토막 났다.



페이스북:
페이스북의 거침없는 하이킥을 누가 막을까. 월간적극사용자 9억100만명, 하루 순방문자 약 6억명. 계속 늘고 있다. 지금과 같은 추세가 계속된다면 내년 이맘때는 하루 순방문자 10억명도 넘어설 것 같다. (하루 순방문자가 6억명이란 것도 믿기지 않는데 내년에 10억명 넘는다고 하니 어리둥절... 월간적극사용자, 다시 말해 월간순방문자는 10억명 넘을 걸로 봅니다.)


트위터:
하루 순방문자는 약 3500만명. 트위터는 소셜 네트워킹 비즈니스에서는 분명 빅 플레이어 중 하나다. 지난 1년 동안 트래픽이 확실히 증가했다.



싸이월드:
싸이월드는 미국 유럽에 진출했으나 실패했다. 이제는 자국 시장과 중국 베트남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 가상화폐 도토리 판매가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위 그래프를 보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작년 7월 해킹 사고가 터지기 직전에는 뚜렷한 오름세를 보였는데... 사고 발생 후에도 한동안 오름세를 보이다가 반토막 났습니다. 작년 11월 600만, 지금은 300만 남짓...

핑덤 사이트에는 26개 서비스 각각에 대해 분석해 놓았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직접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전반적으로는 각국에서 페이스북에 먹히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유독 중국에서는 큐존, 지나웨이보 등 자국 서비스들이 선전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중국과 더불어 소셜 서비스 독립국가였는데 서서히 먹혀들고 있습니다. 일본 믹시도 마찬가지.

핑덤 자료를 그대로 믿을 수는 없습니다. 구글이 어떤 방식으로 트래픽을 집계하는지, 경우에 따라 적게 잡힐 수도 있는 것인지... 이걸 모르겠습니다. 사용자가 1억~2억명이라는 구글플러스가 포함되지 않은 것도 아리송합니다. 아무튼... 페이스북이 천하통일을 한 것은 맞고, 그 바람에 각국의 1위 소셜 서비스들이 밀려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겠죠. 참고만 하시기 바랍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