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14일 금요일

아이폰5 취재후기(1): 햄버거냐 피자냐


샌프란시스코에 다녀왔습니다. 아이폰5 공개 행사를 지켜봤습니다. 예상대로 놀랄 만한 것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애플에는 아직 조니 아이브가 있구나...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기사도 썼죠. 종이신문 기자로서 한계도 절감했습니다. 하고 싶은 얘기를 하지 못한 채 귀국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기내에서 아이폰5 관련 외신을 30여개 읽었습니다. 노트북 2대에 기사를 잔뜩 띄워놓고 탑승했죠. 재밌는 글을 하나씩 소개할까 합니다.

먼저 한 가지 여쭤보겠습니다. 햄버거가 더 맛있나요? 피자가 더 맛있나요? 햄버거가 더 맛있다고 생각하세요? 그렇다면 “피자가 더 맛있다”고 주장하는 이에게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너는 틀렸어"라고 몰아부치시겠습니까? 지디넷 후배 기자가 아이폰5 발표 현장에서 외국 기자에게 “갤럭시노트2와 아이폰5 중 어느 것이 좋냐”고 물었더니 “햄버거가 더 맛있느냐, 피자가 더 맛있느냐고 묻는 것과 같다"고 답하더랍니다. 멋진 답변.



애플이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이폰5를 발표한 지난 12일(현지시간) 로버트 스코블이라는 유명한 블로거가 구글플러스에 올린 글입니다. 지금까지 나온 어떤 아이폰보다 많이 팔릴 것이다. CNBC는 발매 후 처음 3주간에 1천만대 팔릴 거라고 예상했는데 너무 보수적이다. 이번에 더 얇아지고, 더 가벼워지고, 더 빨라지고, 더 선명해졌다. 이게 혁신이다. 이 글에는 하루만에 150여개 댓글이 달렸습니다. 지지글도 있고 반대글도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댓글입니다. 삼성과 구글이 애플을 제소해야 할 거랍니다. 그 이유로 8가지를 꼽았습니다. 화면 키우는 것,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턴바이턴 내비게이션,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LTE도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800만 화소 카메라,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파노라마 사진,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700p 전면 카메라,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자체 지도,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아이콘 5열 배치, 안드로이드가 먼저다. ㅎㅎㅎ

댓글 다신 분 대단합니다. 아이폰5 발표 직후 “혁신은 없었다"는 얘기가 많이 나왔던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기도 합니다. 발표한 내용이 대부분 미리 유출돼 새로울 게 없었을 뿐만 아니라 스펙 자체를 놓고 봐도 안드로이드폰에 이미 적용된 것이 많았죠. 물론 스펙 자체로 우열을 가릴 수는 없지만. 삼성이 애플을 제소해야 한다는 표현도 재밌습니다. 애플이 삼성과 “핵전쟁"을 벌이면서 애플에 대한 반감도 생겨나고 있는 게 사실입니다.

로버트 스코블의 글에서 전적으로 동의하는 부분은 얇아지고, 가벼워지고, 빨라진 것을 혁신으로 꼽았다는 점입니다. 아이폰5 발표 직후 손에 쥐었을 때 첫 느낌은 ‘어? 왜 이렇게 얇아? 가볍네’였습니다. 아시다시피 애플은 아이폰5에 A6를 탑재함으로써 데이터 및 그래픽 처리 속도를 2배 높였고 폭을 그대로 둔 채 길이를 9mm 늘렸죠. 이렇게 하면서 두께를 18%, 무게를 20% 줄인 건 대단합니다. 이 부분은 과소평가받고 있습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