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15일 토요일

아이폰5 취재후기(4): 인상 깊었던 세 가지


아이폰5에서 혁신적인 것은 없었다고 했지만 신제품 시연장에서 만져보면서 놀랐던 것이 세 가지 있습니다. 첫째는 파노라마 촬영 기능, 둘째는 새가 하늘을 날면서 내려다보는 것과 같은 ‘플라이오버' 3D 건물, 세번째는 제품 디자인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파노라마 기능은 이미 일부 안드로이드폰에 적용된 걸로 압니다. 제가 직접 사용해보지 않아 비교해서 얘기할 수는 없지만 아이폰5의 파노라마 기능은 압권이었습니다.

우선 촬영하기가 편했습니다. 바탕화면에 있는 카메라 앱을 누른 다음 화면 상단에 있는 ‘옵션'→'파노라마 촬영' 순으로 누르고 찍고 싶은 곳을 향해 이쪽에서 저쪽으로 천천히 이동하고 나서 ‘완료'를 누르면 됩니다. 길다란 사진이 뜨는데 가로화면으로 보면 좋습니다. 서너 차례 찍었는데 한결같이 사진이 잘 나왔습니다. 240도까지 촬영할 수 있고 화질은 최대 2800만 화소라고 하더군요. 다음이 제가 찍은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그동안 아이폰4를 쓰면서 카메라 성능이 불만이었습니다. 밝은 곳에서는 사진이 잘 나옵니다. HDR 기능도 좋고요. 그런데 어두운 곳에서 찍을 땐 잘 안나옵니다. 스티브 워즈니악도 갤럭시S3나 드로이드 레이저에 비해 사진이 잘 안나온다고 말했습니다 (링크). 카메라 기능이 아이폰4S에서 좋아졌다고 하던데, 아이폰5에서 저조도 촬영 기능이 더 개선됐다고 합니다. 여기에 파노라마 촬영 기능까지 추가된 것입니다.



플라이오버(flyover)도 신기했습니다. 반응속도가 아주 빨랐습니다. 손가락으로 밀고 당기면 도심 한복판의 입체 건물이 시시각각 다르게 보였습니다. 손가락 두 개를 스크린에 대고 틀면 방향도 바뀝니다. 샌프란시스코 행사장 주변과 파리 시내를 둘러봤습니다. 그런데 플라이오버는 미국에서만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런 된장. 물론 플라이오버는 아이폰5의 기능이라기보다는 iOS6 기능이고 지난 6월 iOS6 발표할 때 포함됐죠.



셋째, 아이폰5 디자인. 후기 (1)회에서 말씀드렸다시피 아이폰5의 가장 큰 변화는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아이폰5를 보면서 스티브 잡스가 떠난 후에도 조니 아이브가 밀려나지 않았구나...생각했습니다. 아이브 아시죠? 애플 디자인 총책인 영국인 부사장(SVP). 최근 마운틴라이언 소프트웨어 디자인을 놓고 애플 내부에서 갈등이 있다는 기사를 읽었는데 아이폰5를 보니 아이브의 입김이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아시다시피 아이폰5는 A6를 탑재해 속도가 2배 빨라졌고 4세대 이동통신 LTE를 지원합니다. 배터리 소모가 대폭 늘어날 수밖에 없는데, 두께를 18%, 무게를 20% 줄였습니다. 어떻게 이게 가능했을까요? 애플은 독커넥터, 심카드, 프로세서 등을 줄이고, 음성+데이터 원칩을 채택했습니다. 인셀(in-cell) 기술을 도입해 디스플레이 두께도 줄였습니다. 시연장에는 아이브도 나타났다고 하던데 이 곰팅이는 보질 못했습니다.




한 가지 덧붙이겠습니다. 귀국 비행기 안에서 읽었던 워싱턴포스트 기사. 아이폰5를 만져보고 있던 한 여성은 아이폰5 새 디자인이 손이 작은 사람들한테 얼마나 제격이냐며 계속 떠벌였다. “다른 아이폰은 죄다 남자들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졌어요. 그래서 손이 크지 않으면 쉽게 떨어뜨리죠… 마침내 여성용 아이폰이 나왔어요.” ㅎㅎ 그동안 아이폰 사용하면서 남성용이란 생각은 안해봤는데 듣고 보니 일리는 있는 것 같습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