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13일 목요일

애플이 아아팟터치를 강화하는 까닭은?


신문용 기사라 재미는 없지만 제 생각을 조금이나마 공유하고 싶어 올립니다.

이번 애플 행사에서 아이폰5 다음으로 주목받았던 제품은 5세대 아이팟터치이다. 애플은 전 세계 시선이 아이폰5에 쏠려 있는 사이 아이팟터치의 기능을 대폭 개선해 내놓았다. 아이폰의 음성통화 기능만 없을 뿐 아이폰과 다를 게 없다고 할 정도로 기능을 강화했다. 유심히 들여다 보면 애플의 속내를 가늠할 수 있다.

아이팟터치 신제품은 아이폰5와 비슷하게 생겼다. 행사 후 시연장에서 한참 동안 만져보다가 통화 버튼 자리에 메시지 버튼이 있는 걸 보고서야 아이팟터치인 걸 알고 혼자 웃었다. 화면이 4인치로 같다 보니 착각했다. 무게가 88g, 두께가 6.1㎜로 아이폰5보다 훨씬 가볍고 얇아 헷갈릴 정도는 아니지만 생김새는 거의 똑같다.

아이팟터치 사양은 아이폰5보다는 낮고 아이폰4S와 비슷하다. 프로세서는 4S용 A5를 탑재했다. 후면 카메라도 아이폰5(800만 화소)보다 낮은 500만 화소급이다. 통화 기능은 없다. 이런 몇 가지를 제외하면 아이폰5와 비슷하다. 4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있어 직전 4세대 아이팟터치보다 시원한 느낌을 준다.

모바일 운영체제(OS)는 당연히 iOS6이다. 아이폰5의 핵심 중 하나인 파노라마 촬영 기능이나 음성인식 개인비서 시리(Siri)도 이용할 수 있다. 500만 화소급이라고 하나 4세대 제품보다는 7배 많다. 사진 앱(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해 사진을 바로 편집하고 잘라내고 보정할 수 있다. 고화질 동영상(1080p HD) 촬영도 가능하다.

아이팟터치는 게임을 많이 이용하는 청소년이나 통화요금 부담 때문에 스마트폰 사용을 꺼리는 소비자층에 적합하다. 아이팟터치 화면을 그대로 TV 화면에서 재생하는 에어플레이 미러링 기능도 갖췄다. 음성통화 기능은 없지만 페이스타임 영상통화가 가능하고 iOS 기기끼리 문자메시지를 공짜로 보낼 수 있다.

그동안 애플이 아이팟터치 화면을 키우고 기능을 강화할 것이란 소문은 있었다. 이유는 7인치 안팎의 중소형 태블릿에 맞서기엔 아이패드만으론 부족하기 때문. 애플이 다음달 ‘아이패드 미니’를 내놓을 것이란 얘기도 있다. 이대로 되면 애플은 9.7인치 아이패드, 7인치 아이패드 미니, 4인치 아이팟터치로 진용을 갖추게 된다.

구글은 이미 에이수스와 함께 7인치 태블릿 ‘넥서스7’을 내놓았고 아마존은 ‘킨들파이어’ 성능을 개선한 ‘킨들파이어HD’를 공개했다. 삼성도 5.3인치 ‘갤럭시 플레이어’를 팔고 있어 애플로서는 아이팟터치 화면을 키워 대처할 필요가 생겼다. 애플이 성능이 강화된 4인치 아이팟터치를 내놓은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