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11일 화요일

구글드라이브 아이폰 앱에서도 편집한다


구글이 간밤에 ‘선물’을 하나 놓고 갔습니다.
구글드라이브 아이폰/패드 앱을 업데이트 했는데요,
구글닥스 편집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아이폰/아이패드 앱에서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다는 얘기.
구글드라이브 앱을 실행한 다음
새 문서를 작성할 수도 있고
기존 문서를 수정할 수도 있습니다.
그동안 안드로이드 앱에서만 이런 게 가능했다고 하네요.
누군가와 공유하는 문서라면
동료가 문서를 작성/수정하는 걸 보며 협업할 수도 있겠죠.

PC에서와 똑같이 구글드라이브에 폴더를 만들 수도 있고
그 폴더에 사진이나 문서를 옮겨 담을 수도 있습니다.
폰/패드에 저장된 사진을 드라이브로 옮길 수 있다는 얘기.
구글드라이브 앱에서 촬영 메뉴를 누르고 사진을 찍으면
사진을 찍는 순간 바로 구글드라이브에 올라갑니다.
PC에서 구글드라이브 앱을 보면 사진이 들어와 있습니다.



이왕 구글드라이브 얘기 꺼냈으니 조금만 덧붙일께요.
G메일을 쓰고 크롬 브라우저를 쓰다 보면
어느 순간부터 웬만한 문서는 구글닥스로 작성하게 됩니다.
문서 작성 순간 자동으로 클라우드에 저장되는 게 매력이죠.
문서를 저장하느라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입니다.
나중에 필요할 땐 검색을 이용하면 쉽게 찾을 수 있죠.

구글닥스는 5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는데
자주 사용하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와 똑같이 3가지.
다큐먼트(워드),
프리젠테이션(파워포인트),
스프레드쉬트(엑셀).
이 가운데 다큐멘트는 매일 사용하고

프리젠테이션과 스프레드쉬트는 필요할 때 사용합니다.



간혹 이메일로 받은 외부 문서도
구글닥스 문서와 함께 저장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 유용한 게 구글드라이브 공짜 저장공간입니다.
구글 계정만 있으면 누구나 5기가(GB)를 쓸 수 있죠.
PC에 구글드라이브를 깔면 폴더와 아이콘이 생깁니다.
폰에서는 앱을 통해 구글드라이브를 사용합니다.
공짜 공간이 5GB밖에 안되기 때문에 아껴써야 합니다.
저는 사진보다는 외부 문서를 저장할 때 사용합니다.
사진은 저장공간이 훨씬 큰
N드라이브나 스카이드라이브 등에 저장하는 게 좋죠.
구글닥스로 작성한 문서는 5GB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G메일과 크롬 브라우저에 이어
구글닥스와 구글드라이브까지 사용하게 되면
구글 울타리를 빠져나가기 어렵게 됩니다.
편해서 좋긴 한데
구글한테 너무 많은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게 찜찜하죠.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