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21일 금요일

애플이 스위스 기차역 시계를 베꼈는데...


애플이 스위스 기차역 시계를 베꼈습니다. 아이패드 시계 앱에 스위스 기차역 시계 디자인을 많이 활용했습니다. 삼성을 상대로 아이폰 디자인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는 애플이 왜 그랬는지... 팩트 위주로 기사를 썼습니다. 애플의 공식 입장은 듣지 못했지만 공정을 기하려고 했습니다. 스위스 기차역 측이 아직도 유효한 디자인 특허를 가지고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신문용으로 썼던 원래 기사를 그대로 옮깁니다. [광파리]


왼쪽은 스위스 기차역 시계, 오른쪽은 아이패드 앱 시계. 출처: 기즈모도

삼성을 상대로 디자인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는 애플이 스위스연방철도(SBB) 역사 곳곳에 걸려 있는 시계 디자인을 배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이패드 시계 앱 디자인이 SBB 역사에 걸린 몬데인사의 시계 디자인과 똑같다는 것이다. (사진 링크)

스위스 신문 타게스안자이거는 20일(현지시간) SBB가 애플을 상대로 시계 디자인 특허 침해 혐의로 제소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단순히 베끼지 말라고 경고하는 선에 머물지 않고 소송을 통해 배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시계는 1955년 한스 힐피커란 사람이 시계 제조사 모바타임과 함께 디자인했으며 스위스의 아이콘이 됐다.

애플은 이날 새 모바일 운영체제(OS) iOS6를 런칭했다. 아이패드 OS를 iOS6로 업그레이드 하면 바탕화면에 시계 아이콘이 생기고 이것을 누르면 아이패드가 탁상시계로 바뀐다. 스마트커버를 접어 책상에 세워놓으면 영락없는 탁상시계다. 세계 여러 도시의 시계를 설정해놓고 손가락 터치로 간편하게 현지시간을 확인할 수도 있다.

문제는 시계 디자인이다. 타게스안자이거 보도대로 아이패드 시계 디자인은 SBB 역사 곳곳에 걸린 시계 디자인과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많이 닮았다. 두 시계 디자인 모두 5분 단위로 검은색 굵은 막대, 1분 단위로 검은색 가는 막대가 그려져 있고, 빨간색 초침 끝은 둥그렇게 처리돼 있다. 시계에 숫자가 전혀 없는 점도 똑같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트위터에서는 ‘배낀 거 맞네’(@Narciman), ‘몬데인 시계 베낀 겁니다’(@10_is), ‘스위스에 있을 때 정말 많이 봤던 시계’(@tkswpdlwk)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그러나 ‘해당 시계가 출시된지 거의 70년이 됐기 때문에 저작권은 이미 소멸됐을 것’이라며 ‘소송을 거는 저의를 모르겠다’(@ldk5705)는 의견도 나왔다.

물론 SBB/몬데인의 시계 디자인 특허 이미 소멸됐을 수도 있다. 그러나 삼성을 상대로 디자인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는 애플이 남의 디자인을 그대로 배꼈다면 설사 법적으로 문제 없다 해도 도덕적으로 자유롭지 못하다. 애플 디자인 총책이 지난해 영국 정부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은 조나단 아이브 부사장(SVP)이란 점에서 더욱 그렇다. [김광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