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28일 금요일

아이폰 연락처에 G메일 컨택트를 통합하려면


구글이 간밤에 컨택트(Contacts) 프로토콜을 공개했습니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주소록과 G메일 컨택트(주소록)를 합칠 수 있게 됐습니다. 스마트폰에서 메일 보낼 때 애써 수신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아시다시피 G메일에도 컨택트라는 게 있습니다. 이메일 중심 주소록이죠. 이메일로 자주 연락하는 사람들은 컨택트에 담아둡니다. 일단 컨택트에 담은 이후에는 그 사람 이메일 주소를 기억할 필요가 없습니다. 주소창에 수신자 이름을 입력한 다음 컨텍트에서 불러온 주소가 맞는지 확인만 하면 됩니다.


제 G메일 수신함입니다. 보시다시피 “구글플레이(Google Play)”가 보낸 메일이 들어와 있습니다. 만약 제가 구글플레이한테 자주 메일을 보내야 한다면 컨택트에 담아두면 좋습니다. 컨택트에 담는 방법은 이렇죠. 구글플레이 이름에 커서를 대면 위와 같이 창이 뜹니다. 여기서 “컨택트에 추가(Add to Contacts)”를 누릅니다.



“컨택트에 추가”를 누르면 위와 같은 창이 뜹니다. 이메일 주소는 이미 입력돼 있고 이름만 입력하면 됩니다. “구글플레이"라고 입력했습니다. 이게 전부입니다. 경우에 따라 이 사람에 대해 간단히 메모를 해둘 수도 있습니다. 입력이 끝나면 대개 자동으로 저장 됩니다. 저장 안된 상태에서 빠져나오려면 “저장(Save)” 클릭. 이제 “구글플레이"는 제 컨택트(G메일 주소록)에 저장돼 있어서 이메일 보내기가 편해집니다.



갑자기 구글플레이한테 이메일을 보내고 싶습니다. 전에는 이 친구 이메일 주소를 외우고 있거나 어딘가에서 찾아와야 했죠. 그러나 이젠 주소창에 “구글플레이"라고 치기만 하면 됩니다. 위를 보면 “구글플"까지 쳤는데 구글플레이 주소가 뜹니다. 이걸 클릭하면 주소창에 구글플레이의 이메일 주소가 앉혀집니다. … G메일 뿐만 아니라 대부분 이메일에 있는 기능이죠. 많은 사람들이 이런 식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메일 컨택트가 무엇인지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해 간단히 말씀드렸습니다. 구글이 간밤에 무엇을 했느냐? 바로 이 컨택트 프로토콜을 공개했습니다. 폰 주소록이랑 구글 컨택트를 합칠 수 있게 문을 열어준 것이죠. 둘을 합쳐 놓으면 폰에서도 메일 보낼 때 이메일 주소 대신 수신자 이름을 입력해도 됩니다. G메일 컨택트를 아이폰 주소록과 합치는 방법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사진과 함께 설명돼 있습니다. (링크)

1) 아이폰 “설정”을 연다.
2) “Mail, 연락처, 캘린더”를 클릭
3) “계정추가" 클릭
4) 맨 밑에 있는 “기타" 클릭
5) 가운데 “연락처"의 “CardDAV 계정 추가” 클릭
6) 4가지 입력: 서버는 “google.com”
  “사용자 주소"에 G메일 주소 입력하고 암호도 입력.
 맨아래 “설명"에는 “구글컨택트”라고 입력.
7) 여기까지입니다. 확인을 거친다나 어쩐다나...

이제 아이폰 홈스크린에서 “연락처"를 클릭해서 보면 기존 아이폰 연락처와 G메일에서 가져온 컨택트(연락처)가 합쳐져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사람일 경우 하나의 화면에 나오지 않고 따로따로 나옵니다. 가령 아이폰 주소록에 저장돼 있던 “김광현"의 휴대폰 번호랑 G메일 컨택트에서 가져온 “김광현"의 이메일 주소가 따로따로 나옵니다. 한쪽에서 복사해 다른쪽에 붙인 다음 하나를 지워야겠죠.

물론 휴대폰에서 이메일 보낼 일은 거의 없습니다. 폰에서는 이메일 대신 문자나 카톡을 날리면 됩니다. 그럼에도 G메일 컨택트를 아이폰 연락처랑 합치고 싶다면 위와 같은 과정을 거치면 됩니다. 그동안 이메일 컨택트(주소록) 이용법을 몰랐다면 이제부터라도 적극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넷 서핑을 하다가 갑자기 누군가에게 사이트를 알려주고 싶을 때 이메일 주소창에 상대방 이름 입력하고 날리면 아주 편합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