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0월 1일 월요일

넥슨, 일본 모바일게임 개발사 글룹스 인수


엔씨소프트를 인수해 국내 최대 게임 회사가 된 넥슨이 이번에는 글룹스(gloops)라는 일본 모바일게임 개발사를 인수했습니다. 추석연휴가 끝나가는 걸 아쉬워 하며 트위터 타임라인을 지켜보는데 넥슨이 글룹스를 인수했다는 트윗이 뜨더군요. 시간은 오후 6시쯤이었습니다. 트위터에서 검색해 보니 이미 한 시간 전부터 트윗이 쏟아지고 있었습니다. 뒤져 보니 넥슨이 오늘(10월1일) 발표한 도쿄발 영문 보도자료도 눈에 띄었습니다.



보도자료. 온라인게임 월드 리더인 넥슨이 디이엔에이(DeNA) 모바게타운용 모바일게임 개발사 가운데 선두주자인 글룹스의 보통주 전부를 현금 365억엔(5216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글룹스는 도쿄에 소재하며 거대한 일본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선도적인 개발사 중 하나다. 이 회사는 2010년 초 모바게 플랫폼용 게임을 처음 런칭한 이래 혁신적인 히트 타이틀을 잇따라 내놓음으로써 급성장하고 있다.

글룹스는 인기 게임들로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으며 최근
DeNA와 제휴를 맺고 세계시장 공략에도 나섰다. 북미와 유럽 시장을 겨냥해 올해 모바게 플랫폼에 5개 타이틀을 내놓고 내년에도 5개 타이틀을 내놓을 예정이다. 중국/한국 모바게에도 1개씩 내놓는다. 제휴에 따라 DeNA는 국제 유통망을 제공한다. 넥슨과 글룹스는 DeNA의 국제 유통망과 긴밀히 협력해 전 세계 모바일게임 사용자들을 공략할 수 있게 됐다.

넥슨 최고경영자(CEO)인 최승우 사장은 이렇게 말했다. “이번 인수는 넥슨의 모바일 전략상 매우 중요하다. 규모가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일본 모바일 시장에 바로 진출할 수 있게 됐다… 글룹스는 넥슨이 뻗어나가는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는 글룹스를 발판으로 전 세계 모바일 게임 사용자들에게 넥슨 게임을 제공하길 기대한다." 양사 이사회는 거래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거래는 10월1일 마무리됐다.




보도자료 내용으로 짐작하자면 넥슨은 모바일게임을 본격화하기 위해, 세계 모바일게임 시장, 특히 일본 모바일게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글룹스를 인수한 것 같습니다. 아시다시피 넥슨은 1994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게임 회사입니다. "메이플스토리"와 같은 캐주얼게임으로 유명합니다. 현재 100개가 넘는 국가에서 60여개 온라인게임을 서비스 하고 있고 창사이래 지금까지 등록한 이용자가 13억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넥슨은 한국을 “온라인게임 종주국”으로 이끈 1세대 게임회사 중 하나로 지난 6월 엔씨소프트를 인수했죠. 2009년 이후
넥슨재팬을 넥슨으로, 넥슨을 넥슨코리아로 이름을 바꿨는데, 넥슨이 넥슨코리아를 소유하고 있어 외신에서는 종종 '일본 회사'라고 표기합니다. 하지만 넥슨 최대주주인 NXC는 한국에 소재합니다. 왜 이런 지배구조를 택했는지... 넥슨이 글룹스 인수를 계기로 모바일게임 분야에서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합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