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 6일 일요일

세계 모바일 광고 4년 후 4배로 커진다


모바일 광고 시장이 열리긴 열리나? 열린다면 언제쯤 열릴까?
이런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풀어줄 자료가 나왔습니다.
이마케터가 세계 모바일 광고 전망 자료를 내놨습니다. (링크)

지난해 세계 모바일 광고비 지출이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올해부터 증가세가 둔화되겠지만 두 자릿수 증가세를 지속한다.
세계 모바일 광고 시장은 최근 2년새 3배 이상으로 커졌다.
2010년 23억4천만, 2011년 40억, 2012년 84억1천만 달러.
4년 후인 2016년엔 4배 규모인 368억7천만 달러가 될 것이다.




지난해 가장 빠르게 성장한 시장은 북미, 특히 미국 시장이었다.
중동/아프리카 시장도 2배로 커졌다.
아시아-태평양 시장은 성장률이 40%로 비교적 낮았지만
중국은 138%, 인도와 인도네시아는 각각 110%에 달했다.
현재로서는 모바일 광고는 북미(미국+캐나다)가 주도하고 있다.
북미 1인당 모바일 광고 지출액은 작년 30달러, 올해 46달러.
서유럽은 올해 19달러, 아시아태평양은 4달러로 예상된다.




이런 내용입니다. 모바일 광고 시장... 해마다 점점 커지겠죠.
그러나 저는 “모바일에서는 광고보다 커머스”라고 생각합니다.
광고를 보게 하는데 머물지 않고 거래를 유도하는 쪽으로
모바일 비즈니스가 발전하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고객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 플랫폼 사업자들이
고객별 맞춤형으로 모바일 광고나 모바일 커머스를 제안하고
그 댓가로 광고비나 중개료를 챙길 것이다,
그냥 광고만 내보내는 것보다는 광고+커머스가 낫지 않을까,
손가락으로 서너 차례 클릭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되면
모바일 커머스가 빠르게 확산되지 않겠나... 제 생각입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