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 10일 목요일

삼성, 휘어지는 디스플레이 '윰(YOUM)' 공개


삼성전자 우남성 사장이 간밤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3’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가능성의 실현 (Mobilizing Possibility)’이란 제목으로 비전을 말하고 새로운 모바일 기기를 출현시킬 원동력으로서 반도체 부품과 솔루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3가지 신제품을 소개했습니다. 삼성 보도자료를 간추립니다.



1. 엑시노스5 옥타

‘엑시노스5 옥타’는 8개의 코어(옥타코어)를 탑재한 모바일 AP다. ARM사의 차세대 코어텍스 A-15를 기반으로 ‘빅리틀(big.LITTLE)’ 설계구조를 적용했다. 데이터 처리 능력이 뛰어나면서도 전력 소모가 작다. ‘빅리틀'이란 고사양 작업용 코텍스-A15 코어 4개와 저사양 작업용 저전력 코어텍스-A7 코어 4개로 구성된 설계구도를 말한다.

찬조연설자로 나선 워렌 이스트 ARM사 CEO는 “엑시노스5 옥타'에 적용된 빅리틀 구조는 모바일 기기의 제한된 배터리 환경에서 데이터 처리 능력을 최고로 끌어올리는 혁신적인 신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구글 ‘크롬북'과 ‘넥서스10’에는 ‘엑시노스5 듀얼' 탑재. 삼성은 이번에 ‘엑시노스5 옥타'를 공개함으로써 모바일 AP 라인업을 강화했다.

2. 그린 메모리 솔루션

우남성 사장은 대중이 데이터를 생성하는 시대가 옴에 따라 방대한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 투자가 불가피해졌다면서 소비전력을 절감해 최적의 투자 효율을 확보하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고성능 SSD와 대용량 D램 제품을 결합한 ‘그린 메모리 솔루션 (Green Memory Solution)'을 제시했다.

이 솔루션은 기존 HDD 기반의 데이터센터를 그린 메모리로 교체했을 때 데이터센터 처리속도를 8배 높이면서도 소비전력을 26% 줄여준다. 트레버 쉬크 HP 구매총괄은 “그린 메모리가 탑재된 HP의 절전 서버 프로젝트 ‘문샷(Moonshot)’을 통해 전력소모를 89%, 관리복잡성을 97% 줄여 운영비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3. 플렉서블 OLED & 그린 LCD

우남성 사장은 10.1인치 그린 LCD 패널과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윰(YOUM)’을 공개했다. 10.1인치 LCD 패널은 넥서스10에 탑재됐고 기존 디스플레이 제품의 75% 전력으로 구동할 수 있고 2560x1600 해상도와 300PPI(인치당 픽셀수)의 선명한 고화질 영상과 이미지를 실현한다. 삼성디스플레이 임원은 “해상도를 유지하면서 전력소모를 25% 더 줄여주는 10.1인치 패널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플렉서블 OLED ‘윰(YOUM)’은 기존 유리기판 대신 매우 얇은 플라스틱을 적용해 휘어질 뿐만 아니라 깨지지 않은 디스플레이이다. 차세대 모바일 기기에 적용될 대표적인 미래 디스플레이이다. 우남성 사장은 “디스플레이의 진화가 인간과 모바일 기기 간 소통방식을 변화시키고 삶의 방식까지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우남성 사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공개한 3가지 신제품은 모바일 기기의 미래를 가늠케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크게 2가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하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든 메모리든 성능을 높이면서 전력소모를 줄이는 방향으로 간다, 다른 하나는 모바일 기기 디스플레이는 휘어지면서도 깨지지 않는 방향으로 간다는 점입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