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2일 토요일

구글플러스가 페이스북 따라잡을 날 올까?


구글이 최근 구글닥스의 ‘폼(Form)’을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폼은 간단한 설문조사를 할 수 있는 문서도구.
업그레이드를 계기로 폼을 사용해 설문조사를 해 봤습니다.
페이스북과 구글플러스의 선호도를 알아보는 조사입니다.
페이스북 친구들이 구글플러스에도 모두 있고
둘 중 하나만 써야 한다면 어느 것을 쓰겠느냐고 물었습니다.




폼을 완성해 페이스북/구글플러스/트위터에 올렸습니다.
현재까지 2~3일 동안 301명이 답변했는데 의외입니다.
구글플러스만 쓰겠다는 응답자가 의외로 많습니다.
양쪽 모두를 선택한 6명을 제외한 295명 가운데
페이스북만 쓰겠다 167명, 57%.
구글플러스만 쓰겠다 128명, 43%.
페이스북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을 줄 알았는데 57: 43.





한국 페이스북 사용자는 최근 1천만명에 달했다고 합니다.
구글플러스 사용자는 밝혀지진 않았지만 많지 않을 겁니다.
주로 구글 마니아, 얼리어답터, IT 전문가 등이 사용하는데
이런 점을 감안하면 “구글플러스=43%”는 의외입니다.
저의 경우 페이스북과 구글플러스를 둘 다 쓰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지인들과 소통하고 일상 얘기를 하는 공간,
구글플러스는 주로 IT에 관한 얘기를 하는 공간으로 씁니다.
페이스북도 좋아하고, 구글플러스도 좋아하는데,
완성도 측면에서는 구글플러스가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구글플러스 사용자들도 생각이 비슷할 겁니다.
그렇다 해도 ‘구글플러스=43%’는 놀라운 결과입니다.
구글플러스 사용자들의 만족도가 생각보다 높기 때문일까요?

구글플러스 사용하면서 좋다고 느낀 게 몇 가지 있습니다.
무엇보다 각종 구글 서비스와 연계돼 있는 게 강점입니다.
G메일, 구글리더, 구글닥스, 구글뉴스...
구글플러스는 구글 서비스를 엮는 척추 역할을 담당하죠.
그래서 구글에서는 “소셜 스파인(spine)”이라고 말합니다.
구글 사용자들이 누른 ‘+1’은 구글 검색에도 반영됩니다.
블로그스팟에서는 구글플러스 사용자를 언급할 수 있습니다.

+이찬진 +노상범 +임민섭 +Doug Yeum +Dong-il Kim...
이런 식으로 언급하면 이들에게 자동으로 알림이 전달됩니다.

두번째 강점은 트위터 ‘리스트'와 비슷한 ‘써클(Circle)'입니다.
저의 경우 팔로잉 500명을 6개 써클로 구분해놨습니다.
해외테크, 국내테크, 구글/구글러, 사진+그림 등등.
사진/그림 포스팅만 보고 싶을 땐 ‘사진+그림' 써클을 누르죠.
한때 써클을 10개 남짓으로 세분했다가 6개로 줄였습니다.
특정인을 써클에 담는 게 매우 편리하다는 것도 강점입니다.
이름 위에 커서를 대기만 하면 써클 목록이 뜹니다.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는 구글플러스의 완성도가 더 높습니다.



세번째 강점은 사진 기능, 특히 인스턴트 업로드 기능입니다.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돼 있는 기기로 사진을 찍으면
하루 이틀 후 자동으로 구글플러스 사진 코너에 올라갑니다.

아이폰이든 아이패드든 상관없습니다. 그냥 올라갑니다.
모두에게 공개되는 건 아니고 자신만 볼 수 있습니다.
맘에 드는 사진을 골라 구글플러스에 공유할 수도 있죠.
밝기 조절, 트리밍 등 간편한 편집 기능도 갖췄습니다.
남들이 구글플러스에 올린 제 사진은 따로 모아 보여줍니다.
제가 구글플러스 글에 첨부한 사진도 따로 모아 보여줍니다.

구글플러스만 사용하겠다는 응답자 비율이 43%나 된 것은
이런 강점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구글플러스는 나온지 3년도 안돼 사용자 2위에 올랐습니다.
한 미국 블로거는 블로그 트래픽 유입량을 비교했더니
페이스북과 구글플러스가 비슷했다고 합니다. (링크)
초창기에는 다들 구글플러스를 “유령도시"라고 놀려댔고
한국에서는 여전히 "유령도시"나 다름없지만
구글플러스는 차근차근 입지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페이스북에도 큰 위협이 될 거라고 봅니다.

구글이 소셜까지 장악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하지만
여기서는 이 문제까지 논의를 넓히진 않겠습니다. [광파리]

(광파리의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트위터 링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