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22일 금요일

구글 ‘크롬북 픽셀'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구글이 간밤에 ‘크롬북 픽셀’을 내놓았습니다. 화면을 손가락 터치로도 작동할 수 있고, 해상도가 매우 높고, 구글의 각종 클라우드 서비스에 적합한 클라우드 노트북입니다. 구글이 구글 서비스 헤비유저를 겨냥해 내놓은 프리미엄급 크롬북이라고 할 수 있죠. 크롬북은 한국에서 쓰기엔 제약이 많지만 몇 가지 측면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구글은 재작년 6월 크롬북을 내놓을 때부터 “3S”를 강조했습니다. “빠르고(speedy) 단순하고(simple) 안전하다(secure)”는 얘기입니다. 현재 삼성과 에이서에 이어 레노버와 HP도 크롬북을 만들어 팔고 있습니다. 11인치만 내놓다가 HP가 최근 13인치 제품을 내놓았습니다. 크롬북 픽셀은 이름 없는 대만 업체가 OEM으로 만들어 공급합니다.





구글 발표내용. 크롬북 픽셀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디자인에서 최고를 지향하는 차세대 크롬북이다. 특히 클라우드 서비스 파워유저들을 타깃으로 보고 만들었다. 크롬북의 철학은 언제나 ‘단순함'에 있다. 크롬북 픽셀에서는 '픽셀(화소)이 사라지게 하는 것'이 목표다. (눈으로 화소를 전혀 분간하지 못할 정도로 화질이 매끄럽다는 뜻).

스크린. 크롬북은 현재 시중에서 팔고 있는 노트북과 비교해 해상도가 최고다. 인치당 239 픽셀(1인치 선에 239개 점)이고 전체로는 430만 픽셀이다. 글씨가 선명하고 색상이 생생하다. 손가락으로 터치해서 작동하는 터치 기능도 추가했다. 손가락으로 탭을 열거나 닫고, 손가락으로 앱을 실행하고, 손가락으로 사진을 편집할 수 있다.

몸체에는 산화피막처리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했다. 표면은 매끄럽고 내구성이 좋다. 통풍구와 나사는 눈에 띄지 않게 감췄고, 스테레오 스피커는 백라이트 키보드 밑에 밀어넣었다. 터치패드는 유리(etched glass). 정확히 작동하게 레이저 현미경으로 다듬었다. 웹캡은 720p. 영상이 선명하다. 마이크 3개 탑재. 소음을 제거할 수 있다.

스피드. 원래부터 크롬과 크롬북의 핵심이다. 웹페이지를 띄우는 것부터 앱을 교체하는 것까지 거의 모든 게 바로바로 실행된다. 인텔 i5 프로세서 탑재하고 솔리드 스테이트 플래시 메모리를 탑재해 매우 빠르다. 네트워크 연결: 최고의 와이파이를 채택했다. 안테나 위치를 제대로 잡았고 듀얼밴드를 지원한다. LTE도 지원하는데 옵션이다.

스토리지. 구글드라이브 1테라바이트(TB)를 제공한다. 사진 동영상 문서 등을 어떤 기기에서든 어디서든 부담없이 올릴 수 있다. 구글 검색, G메일, 유튜브, 구글지도 등 각종 구글 서비스가 내장돼 있어 원 클릭으로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수초만에 부팅되고 속도가 떨어지지 않는다. 바이러스 방지는 기본 기능. 모든 것이 자동으로 업데이트 된다.

미국 영국 구글플레이에서 오늘부터 판매한다. 베스트바이닷컴에서도 곧 판매한다. 와이파이 버전은 미국 1299달러, 영국 1049파운드. (약 142만원). 다음주부터 배송. LTE 버전은 1449달러. 4월 중 미국에서 발매한다. 미국에서는 일부 베스트바이 매장, 영국에서는 커리스PC월드 매장에 가면 크롬북 픽셀을 미리 사용해볼 수 있다.

발표내용은 여기까지입니다. 자세한 스펙은 엔가젯 기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존 크롬북과 비교한 표가 있는데... 링크합니다.
크롬북의 의미 몇 가지만 메모합니다.

첫째, 크롬북이 성공할 경우 노트북이 클라우드 방식으로 진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입니다. 크롬북은 엑티브X로 떡칠이 돼 있고 웹이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최적화돼 있는 '한국=갈라파고스'에서 사용하기에는 제약이 많습니다. 이런 제약이 사라지면 클라우드 시대에는 크롬북과 같은 '클라우드 노트북'이 분명 강점이 있습니다.

게다가 1테라바이트 클라우드 공간은 구글의 각종 서비스를 이용하는 헤비유저에겐 최고의 선물입니다. 구글드라이브 무료 공간은 10기가바이트죠. 기존 크롬북은 흠이 많았습니다. 터치패드는 버벅대고, 와이파이는 제대로 잡히지 않고, 디자인은 투박하고, 해상도 떨어지고... 이런 단점을 크롬북 픽셀이 얼마나 해소했는지 확인해 보고 싶습니다.

둘째, 크롬북 픽셀이 맥북프로 레티나를 겨냥한 프리미엄 노트북이란 점도 눈여겨 봐야 합니다. 기존 크롬북은 삼성 에이서 레노버 HP 등 유명 메이커들이 만들었지만 가격이 저렴해 “싸구려"란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크롬북 픽셀은 최고의 해상도에 터치패드와 네트워크 연결성 개선... 발표내용만 놓고 보면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물론 기존 크롬북보다 훨씬 비싸고 타깃이 다르죠. 기존 크롬북은 250~400달러, 크롬북 픽셀은 1299달러, 1499달러. 약 4배. 중소기업이나 학교에 팔기엔 너무 비쌉니다. 그래서 구글 서비스를 많이 쓰는 헤비유저를 타깃으로 잡았습니다. 구글이 오프라인 매장을 연다는 얘기와 결합하면 구글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셋째, 구글이 마이크로소프트/애플과 대결하는 양상이 심해진다는 점입니다. 구글은 한때 애플과 손 잡고 마이크로소프트에 맞섰죠. 그러나 안드로이드로 아이폰을 공격한 것도 모자라 크롬북 픽셀로 맥북프로 레티나까지 겨냥하고 있으니 지금은 원수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로서는 철천지원수겠죠.
구글이 윈도와 오피스 모두를 공격하고 있으니까요.

넷째, 안드로이드와 크롬의 수렴 문제. 제가 엔지니어가 아니라서 잘 모르겠습니다. 노트북이 갈수록 얇고 가벼워지고 있어서 마이크로소프트와 마찬가지로 노트북과 태블릿에 같은 OS를 탑재하는 게 개발자나 소비자 입장에서 편할 테고... 두 OS가 통합되는 쪽으로 가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터치가 추가된 것도 이런 맥락에서 볼 수 있습니다.


구글에서 크롬 사업부문을 담당하는 순다 피차이 부사장(SVP)은 구글플러스에 올린 글을 통해 “픽셀은 클라우드에서 사는 파워유저(구글드라이브와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었다"며 “미래 혁신을 촉진할 거라고 기대한다"고 썼습니다. 피차이는 인도과학기술대(IIT)를 나온 인도계로 한국나이 42세입니다. [광파리]

(광파리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링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