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5월 20일 월요일

구글이 새로 내놓은 '행아웃' 써 봤더니...


지난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I/O’ 개발자 컨퍼런스 취재 다녀왔습니다. 짧은 기간이지만 많은 것을 보고 듣고 느꼈습니다. 이번에는 새로운 디바이스가 공개되지 않아 ‘별 것 없었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서비스나 소프트웨어 부문에서는 주목할 만한 게 꽤 많았습니다. 큰 흐름으로 봤을 땐 중요한 행사였다고 생각합니다. 구글이 이번에 새로 내놓은 ‘행아웃’을 사용해본 소감을 간단히 메모할까 합니다.
행아웃은 한 마디로 ‘통합 멀티플랫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입니다. 구글 계정으로 접속하기만 하면 스마트폰, 태블릿, PC 가리지 않고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이 할 수도 있고 여러 사람이 할 수도 있습니다. 카카오톡처럼 문자, 아이콘, 사진을 주고받을 수도 있고, 애플 ‘페이스타임'처럼 얼굴 보며 영상채팅/영상회의를 할 수도 있습니다.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문자 뿐 아니라 영상도 가능하다는 게 특징입니다.
행아웃은 원래 구글플러스에 있는 영상채팅/영상회의 기능이었습니다. 이 기능을 멀티 플랫폼으로 확대하면서 구글토크 구글챗 등 구글의 각종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흡수 통합한 것입니다. 구글 사용자들한테는 제법 쓸 만한 선물이 아닌가 싶습니다. 다만, 구글 계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끼리 사용할 수 있다는 게 단점이긴 합니다. 현재 전 세계 구글 계정 소유자는 9억명쯤 됩니다. 국내 사용자가 몇 명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물론 행아웃 요금을 따로 내는 것은 아닙니다. 영상채팅/영상회의를 이동통신망을 통해 할 경우엔 데이터가 많이 소진되기 때문에 영상채팅/영상회의 할 때는 와이파이에 접속됐는지 확인하고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미국에서는 AT&T가 자사 이동통신망을 통한 행아웃을 차단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소식을 전한 더버지 기사에는 AT&T를 비난하는 댓글이 많이 붙어 있죠. (AT&T는 금년말까지 비디오챗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행아웃 앱 링크: 안드로이드용,아이폰/패드용

왼쪽은 행아웃 하다가 마눌에게 보낸 사진. 오른쪽은 기자 4명이 행아웃으로 상의하는 모습.

이번에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 취재하러 샌프란시스코에 간 기자들은 행아웃 앱을 폰에 내려받아 이것으로 연락하곤 했습니다. 행사장 기자실에서 호텔 방에 있는 기자와 얼굴을 보며 상의하기도 했고, 호텔 방으로 각자 흩어진 상태에서 서너 사람을 행아웃으로 불러 다음날 아침 특별한 조찬을 먹으러 인근 레스토랑으로 갈까 말까 토론하기도 했습니다. 여러 사람이 간단히 토론할 땐 아주 유용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서울에 있는 회사 후배한테 폰에 행아웃 앱을 깔게 한 뒤 행아웃을 했습니다. 회사에 별 일 없냐, 누가 내 책상 빼진 않았냐... 이런 걸 물어봤습니다. 후배는 폰을 돌려서 자기 방을 보여주더군요. 4, 5년 같이 생활했지만 이 친구 서재를 보긴 처음입니다. 석가탄신일 오전에는 마눌님한테 행아웃을 걸었는데 침대에 누운 채 받더군요. 왜 늦잠을 자느냐고 물었더니 "날씨가 화창한데 혼자서 무얼 하겠느냐"고 되묻더군요.
쓰다 보니 길어졌습니다. 구글 행아웃이 순식간에 시장을 발칵 엎을 거라고는 생각 안합니다. 한국에는 아직도 구글 사용자가 그리 많은 편이 아니어서 행아웃이 가져올 파급효과는 제한적일 거라고 예상합니다. 하지만 구글이 지속적으로 자사의 각종 서비스를 통합하고 있어서 각각의 서비스가 따로 놀 때보다 더 큰 효과를 내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길게 보면 이것이 매우 무서운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샌프란시스코 마지막 날 아침 노트북에서 뭔가를 검색했더니 우측상단에 ‘4시간 25분 후 비행기 탑승’이라고 알려주더군요. 이런 식입니다. 구글은 24시간 로그인 돼 있는 사용자들에 대해 많은 것을 파악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몇 일 전부터는 구글뮤직 올억세스(All Access)도 써 보고 있는데 제 취향을 파악해 노래를 권하는 걸 보면 소름이 끼칩니다. 지금은 ‘구글을 다시 볼 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광파리]

* 행아웃 참여 후배 기자들 콜. +Inmook Lee +Se Hee Hahn +YouHyun K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