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5월 30일 목요일

“모바일을 넘어 웨어러블 시대로 간다” 메리 미커


벤처캐피탈리스트 메리 미커(KPCB)의 미래 전망 발표자료는 언제 봐도 재밌습니다. 안개에 쌓인 미래를 희미하게나마 짐작하게 해 주죠. 지난해 자료에서는 모든 것을 다시 상상하라는 의미로 “리이메지네이션(Reimagination)”을 강조했습니다. 별 내용 없다고 평한 사람도 있었지만 매우 함축적이고 적절한 발제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올씽스D의 D11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자료 역시 재밌는 내용을 많이 담고 있습니다.
씽스D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운영하는 테크놀로지 전문 온라인 매체입니다. 공동편집장인 월트 모스버그(1947년생)와 캐러 스윗서(1963년생)가 함께 이끌고 있는데 매년 D 컨퍼런스를 개최합니다. 올해가 11번째라서 "D11"이라고 하는데 스티브 잡스, 빌 게이츠 등 당대 최고의 테크 기업인을 무대에 앉혀 놓고 두 사람이 날카롭게 질문합니다. 전혀 예상질문을 주지 않고 각본 없이 진행하는 게 특징이기도 합니다.
메리 미커의 발표자료는 117쪽 분량입니다. 어제 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지금은 PC 시대에서 모바일 시대로 넘어가고 있지만 곧이어 ‘웨어러블' 시대로 간다는 전망이 인상적입니다. 중국의 급성장에 관한 구체적인 수치도 제시했고, 페이스북 피로감에 관해서도 얘기했습니다. 발표자료는 그래프나 표만 봐도 이해할 수 있게 만들어졌습니다. 원문을 보시길 바라며 눈에 띄는 몇 개 화면만 소개할까 합니다.
* 세계 인터넷 사용자 24억명. 개도국 중심으로 매년 8%씩 증가.
* 월순방문자 기준 세계 10대 인터넷 자산 중 8개가 미국 기업...
 구글>마이크로소프트>페이스북>야후>위키피디아>아마존>애플...
 9위와 10위는 중국 텐센트와 바이두.
* 미국의 세계 스마트폰 OS 점유율: 2005년 5%, 2012년 88%.
* 사진 올림/공유 하루 5억장. 페이스북>스냅챗>인스타그램...
* 유튜브에 1분당 100시간 분량의 비디오 업로드.
* 모바일/웨어러블 기기를 통한 운동정보 업로드 매월 2배로 급증.



*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선도 (‘페이스북 피로감’도 나타남. 사용자 감소),
 유튜브, 트위터, 구글플러스,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 급성장.
* 온라인 공유 잘하는 국가: 사우디>인도>인도네시아>한국...
 한국이 4위... 뭐든 온라인에 올려 공유한다는 응답률 40%.
* 페이스북 적극사용자 11억명... 모바일 68%, 매일 60%.



* 인터넷 트래픽에서 모바일 비중. 작년말 15%, 내년말 30%.
* 중국 인터넷 사용자 분석: 지난해 모바일이 데스크톱 추월
 작년말 모바일 사용자 75%, 데스크톱 사용자 71%
* 한국은 NHN 검색어 기준으로 모바일 쿼리가 PC 쿼리 추월.



* 스마트폰 가입자 15억명, 올해 31% 증가, 보급율 21% 전망.
* 휴대폰 사용자 50억명 이상, 스마트폰 15억명...계속 늘 듯.


*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도 급성장했지만 삼성은 더 급성장.
 판매대수 점유율: 애플은 16→22%, 삼성은 4→29%.



* 아이패드가 아이폰보다 3배 빠르게 성장.
 (한국에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그래프)
* 작년 4분기에 태블릿 판매대수가 데스크톱과 노트북 추월.
 태블릿은 급증세, 노트북은 정체, 데스크톱은 감소세.
* 2000년 데스크톱: 컴팩>델>HP>IBM 순.
 2010년 노트북: HP>에이서>델>레노버>에이수스.
 2012년 태블릿: 애플>삼성>아마존>에이수스.



* 제3의 사이클: 스마트폰, 태블릿에 이어 웨어러블 사이클.
 Wearable/ Drivable/ Flyable/ Scanable
 입을 수 있고, 달릴 수 있고, 날 수도 있고, 스캔할 수 있고.
* 웨어러블에 대해 비웃는 사람도 있겠지만
 PC 초기 1977년에도, 인터넷 초기 1999년에도 그랬다.
* 드라이버블: 자동차는 네 바퀴 달린 컴퓨터가 된다.
* 플라이어블: 날아다니는 컴퓨터가 농업/건축/안전 등에 활용된다.



* 중국에서 배울 게 많다. 규모와 혁신.
* iOS+안드로이드 사용 기기 수에서 중국이 미국 추월.
 인터넷 사용시간, 모바일 사용시간도 중국이 미국 앞섰다.
* 거래 규모에서 알리바바가 아마존과 이베이를 추월했다.


* 150년간 잠자던 용이 깨어났다. 세계 GDP 점유율 15%.
 중국의 1820년 GDP 점유율이 33%나 된다는 게 놀랍네요.
 유럽(16%)은 급속히 쇠퇴하고 미국(19%)도 쇠퇴하고 있다.
요한 부분만 중간중간 메모했습니다.
모바일 시대를 넘어 웨어러블 시대로 가고 있다는 얘기나
유럽이 쇠퇴하고 중국이 급부상하고 있다는 얘기는
누구나 아는 얘기지만 수치와 그래프를 보니 흥미롭습니다.
짬 나면 아래 첨부한 발표자료 원문도 보시기 바랍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