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6월 10일 월요일

월스트리트저널이 내놓은 애플 컨퍼런스 예상


애플 개발자 컨퍼런스 직전에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예상 기사를 내놓았습니다. 스티브 잡스 생전과는 달리 팀 쿡 체제에서는 예상이 대부분 적중했습니다. 누군가 “지금까지 나돈 소문은 모두 틀렸다"고 말했다지만 저는 WSJ 기사를 믿고 싶습니다. 근거 없는 소문만으로 함부로 기사를 쓰는 신문이 아니어서 신빙성이 높다고 봅니다.

애플 개발자 컨퍼런스(WWDC)는 아이폰/아이패드용 OS인 iOS와 맥 컴퓨터 OS인 OS X 업데이트 버전을 발표하는 자리입니다. 행사장에 숫자 ‘7’과 ‘X(텐)’을 쓴 간판이 내걸린 걸 보면 iOS7과 OS X 10.9를 발표할 것 같은데... 이번에도 뭔가 혁신적인 걸 내놓지 않으면 애플에 대한 실망이 클 것이란 얘기도 많이 나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기사에는 ‘iOS7’이란 단어가 하나도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iOS 새 버전’이라고만 썼는데, 하드웨어 디자인 그루 조니 아이브가 맡고 있어 모양(look)이 달라질 거라고 합니다. 개발에 참여한 사람한테 들었다니까 맞겠죠. 또 개발자들에게 금주 중 초기 버전을 제공하고 수개월 후 소비자들한테 릴리스 할 것 같다고 합니다.

예상대로입니다. 새 디자인에서는 실물 닮은 애플의 오랜 디자인이 바뀐다고 합니다. 아이콘과 앱 디자인이 ‘평평해지고’ 흰색이 더 많이 쓰이고… 스큐어모픽 디자인 대신 플랫 디자인을 채택할 것이란 얘기가 많이 돌았는데 소문대로입니다. 잡스는 2007년 아이폰을 내놓을 때 쉽게 판별하도록 실물 닮은 디자인을 채택했다는 후문도 있네요.

스콧 포스탈 전 부사장이 고집했다는 실물 닮은 ‘스큐어모픽 디자인’에 대해 애플 내에서도 논란이 많았던가 봅니다. 애플 직원들은 수년 전부터 아이폰 외양이 너무 구식이 돼 가는 것 아니냐, 일관성도 없어 보이지 않느냐, 걱정들을 했다고 합니다. 하드웨어 디자인과 소프트웨어 디자인의 불일치, 그리고 아이브와 포스탈의 갈등

처음 듣는 얘기도 있습니다. 아이폰에서 사진이나 동영상을 공유하는 새로운 방식이 새 iOS에 포함된다고 합니다. 기존 iOS6에서도 사진을 트위터, 페이스북, 이메일 등으로 공유할 수 있는데 어떻게 바뀐다는 얘기인지… 자세한 내용은 없습니다. 애플이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 맥북 신제품, 맥 OS 업데이트가 있을 것이란 얘기

아이폰 신제품은 가을에나 나올 것 같다 이것 역시 예상대로입니다. 새 아이폰 생김새는 기존 아이폰과 비슷할 것이다… 이 사안을 잘 아는 다른 사람이 알려줬다고 합니다.

에디 큐 부사장이 맡은 지도와 시리(Siri). 에디 큐가 데이터 전문가들을 채용해 개선했다고 합니다. 또 지난해 앱 검색엔진 촘프(Chomp)을 인수하면서 확보한 엔지니어들이 애플지도 등 제품 전반에 걸쳐 데이터 실행을 개선하는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애플은 이번에 지도와 시리 만큼은 확실히 개선된 모습을 보여줘야 합니다. 너무 뒤처지면 곤란하죠.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 아이튠즈. 10년 이상 디지털 음악 시장을 주도했는데 스트리밍 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음반 협상이 길어져 늦어졌는데, 구글이 지난달 ‘올액세스'를 선보인 만큼 이번에는 꼭 내놓아야 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다른 기사에서 애플이 이번에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내놓을 거라고 예상했습니다. (링크)

월스트리트저널 기사를 보면 올해도 상식 수준, 예상 수준을 넘진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침에 ‘지금까지 나돈 소문은 다 틀렸다'는 기사를 본 터라 혹시나 깜짝 놀랄 뭔가가 있을까 기대했는데 월스트리트저널 기사만 놓고 보면 예상 수준과 비슷합니다. 크게 놀랍지도 않고 크게 실망스럽지도 않은 수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