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6월 20일 목요일

미국은 “화웨이 못믿겠다", 중국은 “시스코 못믿겠다"


중국 화웨이가 최근 노키아를 인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화웨이가 노키아를 인수하면 삼성전자한테 큰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중국 레노버의 경우 2005년 IBM의 PC사업부문을 인수해 세계 2위 PC 메이커로 도약했고, 올해는 HP를 제치고 세계 1위가 될 수도 있습니다. 화웨이가 노키아를 인수해 노키아의 휴대폰 기술과 유통망을 손에 넣으면 스마트폰 시장에서 위협적인 존재가 될 수 있습니다.


화웨이가 노키아를 인수하려고 나서면 삼성 뿐만 아니라 미국도 상당히 긴장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미국은 8년 전 레노버한테 IBM PC 사업이 넘어간 뒤 어떻게 됐는지 잘 알 테고... 수년 전 캐나다 통신장비 업체 노텔이 망해 매물로 나왔을 때 화웨이가 인수하지 못하게 은밀하게 방해했다고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화웨이가 미국 통신장비 시장에 진출하려고 의회 청문회에도 참석해 해명 했지만 번번이 고배를 마시곤 했습니다.

미국이 화웨이를 경계하는 이유를 저는 잘 모릅니다. 화웨이가 무슨 짓을 할지 의심스럽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국가 신경망인 통신망 구축을 중국 업체한테 맡길 수는 없다, 더구나 화웨이 배후엔 중국 인민해방군이 있다고 하지 않느냐… 이런 얘기입니다. 물론 화웨이 측은 펄쩍 뜁니다. 창업자가 인민해방군 정보장교 출신인 것은 맞지만 현재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그래도 미국은 화웨이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습니다.

화웨이는 서울올림픽 해인 1988년 광동성 선전에서 출발한 업체로 지금은 통신장비는 물론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빅3’에 꼽힙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사업을 대대적으로 강화하고 있죠. 통신장비 시장에서는 무차별적인 저가 공세로 경쟁사들을 위협했고 결국 캐나다 노텔이 손을 들고 말았습니다. 노키아지멘스 등 경쟁사들은 고전하고 있죠. 바로 이 “괴물" 화웨이가 노키아를 인수해 스마트폰 사업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그런데 어제는 새로운 얘기가 나왔습니다. 중국이 미국 통신장비 업체 시스코를 경계한다는 얘기입니다. 미국이 화웨이를 경계하기 시작할 무렵부터라고 하니 우연이 아니라고 합니다. 최근에는 중국 언론이 미국 테크(IT) 기업들을 경계해야 한다는 식으로 펌프질을 해대는가 봅니다. 짜고 치는 고스톱 같아 보이긴 한데... 자세한 내막은 모르겠지만 미국의 화웨이 경계에 대해 중국이 조직적으로 반발하는 듯한 양상입니다.

얘기는 이렇습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 요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은 최근 NSA가 구글 페이스북 애플 야후 등 미국 테크 기업들로부터 사용자 개인정보를 수집했고 조직적으로 외국 해킹을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프리즘(PRISM) 스캔들'입니다. 그런데 NSA가 중국 네트워크에 침입할 때 시스코가 도왔다고 하고 스노든이 중국 정부에 폭로했다고 합니다. (링크) 시스코가 NSA의 스파이 활동을 도왔다면 중국만의 문제도 아닙니다.

스노든이 중국 정부에 이런 얘기를 폭로했는지 여부는 알 길이 없습니다. 중국 언론이 NSA-시스코 커넥션 기사를 쏟아내 알려졌을 따름입니다. (차이나타임스 기사). 테크인아시아 기사를 보면 서방 언론은 이런 기사를 거의 쓰지 않았다고 하고, 중국 언론은 작년에도 안티-시스코 기사를 쏟아냈다고 합니다. 중국 언론 보도 내용이 사실이든 아니든 미국 테크 기업들이 중국에서 사업 하기가 더욱 어려워질 것 같습니다.

따지고 보면 미국-중국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인도 역시 중국 테크(IT) 기업들에 대해 까다롭게 따진다고 합니다. (링크) 이유는 미국이 화웨이를 의심하는 것과 같습니다. 사실 여부를 떠나 스노든이 NSA 기밀을 폭로하고 중국 정부와 언론이 NSA-시스코 커넥션을 폭로함에 따라 테크 기업에 대한 불신은 더 커지게 됐습니다. 이처럼 네트워크 보안은 갈수록 중요해지는데 국내에서는 '보안불감증'이 심각한 것 같아 걱정스럽습니다. (끝)

(추가, 6/23) 중국 차이나유니콤이 시스코 장비를 자국 장비로 교체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