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9월 24일 화요일

블랙베리를 최대주주 페어팩스가 인수한다


지난주 40%(4500명) 감원을 발표했던 블랙베리가 결국 팔립니다. 간밤에 캐나다 페어팩스 파이낸셜과 의향서(LOI)를 교환했습니다. 페어팩스가 발행된 블랙베리 주식 전부를 주당 9달러에 인수하기로. 기업가치를 47억 달러(5조원)로 평가한 셈이라네요. 블랙베리 명성에 비하면 헐값이지만 지금 판국에 5조원이나 받는다는 게 놀랍습니다.

페어팩스는 블랙베리 주식 10%를 보유한 최대주주. 블랙베리는 11월4일까지는 다른 인수 제안을 받을 수 있습니다. 누군가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한다면 새 주인이 바뀔 수도 있다는 얘기. 과연 5조원 이상 제시할 인수자가 나타날지… 한때 중국 메이커가 인수할 수 있다는 얘기도 돌긴 했죠. 블랙베리는 지난 8월 매각 방침을 밝혔다고 합니다. (보도자료)

블랙베리는 2007년 아이폰 등장 이후 안일하게 대처했고 새 OS(블랙베리10) 런칭을 뚜렷한 이유 없이 여러 차례 연기했습니다. 올해 초에야 새 OS와 이를 탑재한 폰 2종을 내놨지만 주목 받지 못했죠. (링크). 마지막 희망마저 무너진 상황에서 10% 최대주주인 페어팩스가 인수자로 나선 셈입니다. 인수 후엔 블랙베리 상장을 폐지한다고 합니다.



블랙베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쿼티자판을 버리지 못했습니다. 올해 초 발표한 블랙베리10 탑재 2개 모델 중 하나는 터치폰이었습니다. 블랙베리를 유명하게 했던 '쿼티자판'이 끝까지 블랙베리의 발목을 잡은 셈이죠. “블랙베리" 하면 쿼티자판인데 어떻게 그 유산을 버릴 수 있겠느냐...라고 했는데, 이젠 쿼티자판도 블랙베리와 함께 잊혀지게 됐습니다. [광파리]

(130922) 블랙베리 감원 소식과 두 가지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