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9월 10일 화요일

애플은 팔로어로 전락하는가? ... 싼 아이폰과 큰 아이폰



지난달 한 전문가가 '애플은 팔로어로 전락하는가'란 글을 썼습니다. 그때 이에 대한 의견을 썼는데, 다시 의견을 정리해 봤습니다. 애플이 싼 아이폰, 큰 아이폰을 내더라도 팔로어로 전락했다고 비난할 일은 아니고... 필요하면 팔로어 전략도 써야 한다고 봅니다.



애플이 10일(미국시간) 발표하는 아이폰 신제품이 깜짝 놀랄 만큼 혁신적이지 않다면 애플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가 많이 나올 것 같다. 특히 ‘싼 아이폰’(아이폰5C?)을 내놓으면 ‘애플이 팔로어(follower)로 전락했다’는 혹평이 다시 등장할 것이다. 더구나 애플 이벤트를 앞두고 내년에는 최대 6인치 화면의 ‘큰 아이폰'도 내놓을 것이란 소문도 돌고 있다.

싼 폰도 내고 큰 폰도 내는 것은 삼성이 재미 봤던 전략이다. 삼성은 봄 가을에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를 번갈아 내놓고, 다양한 크기, 다양한 가격의 ‘변종 갤럭시폰'을 출시해 매년 한 모델만 내는 애플을 흔들었다. 애플이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으면 ‘갤럭시노트'로 맞서고 신제품 인기가 시들해질 무렵 ‘갤럭시S’ 신제품을 내놓아 시장을 잡았다.

애플이 ‘싼 아이폰'도 내고 ‘큰 아이폰'도 낸다면 “삼성을 따라한다"는 말이 나올 법도 하다. 삼성을 ‘짝퉁(clone)’이나 만드는 기업이라고 매도하며 특허 공세를 펼쳤던 애플이 어느새 삼성처럼 싼 아이폰도 내고 큰 아이폰도 낸다면 “삼성을 따라한다”는 말이 이상할 게 없다. 기능 측면에서는 애플이 일부 안드로이드폰 장점을 따라한지 꽤 됐다.



그렇다면 부분적으로 팔로어가 되는 게 나쁜가? 애플이 아무리 혁신적이라 해도 안드로이드폰을 만드는 그 많은 기업들을 혼자 당해낼 재간은 없다. 필요하면 상대의 장점을 과감히 도입할 필요가 있다. “팔로어로 전락했다"는 말을 두려워할 게 아니라 때로는 ‘팔로어’ 전술도 써야 한다. CEO 팀 쿡이 말했던 “최고 제품"을 계속 내놓을 수만 있다면 …

애플이 ‘싼 아이폰'과 ‘큰 아이폰'을 내놓는다 해도 손가락질할 일은 아니다. 애플이라고 팔로어 전략을 쓰지 말란 법은 없다. 그러나 과감하고 새로운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는다면 “세계 최고 제품을 만든다”는 팀 쿡의 말은 공허할 뿐이다. 팀 쿡이 이번 가을부터 내년 사이에 놀랄 만한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겠다고 했으니 일단 좀더 지켜볼까 한다. [광파리]

(추가) 애플이 내일 새벽 뭔가를 내놓을 거라고 하는데, 그게 '시리(Siri)급'은 된다고 하는게, 그게 뭔지 모르겠습니다. 지문인식일까요? '역시 애플답다'는 말을 들을 수 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