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월 31일 금요일

레노버의 모토로라 인수는 “재밌는 러브스토리"


설날 저녁 집에서 쉬면서 중국 레노버의 모토로라 인수에 관한 후속 기사를 읽다가 세 가지 눈길을 끄는 내용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첫째, 레노버의 모토로라 인수는 "매우 재미있는 러브스토리"입니다. 둘째, 레노버 최고경영자(CEO)인 양 위안킹(楊元慶) 회장은 대단한 인재입니다. 셋째, 양 회장은 애플과 삼성을 뛰어넘는 게 미션이라고 말했습니다.



양 회장은 포춘과의 인터뷰에서 “매우 매우 재미있는 러브스토리"라며 모토로라 인수 배경을 밝혔습니다. 그는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한 직후 에릭 슈미트 회장을 자기 집 디너에 초대했답니다. 그 자리에서 말했대요. “하드웨어 사업을 하고 싶으면 하세요. 그러나 하드웨어 사업에는 관심이 없다면 우리한테 넘기십시오.” 미끼를 던진 셈이죠.

두 달 전 슈미트 회장이 양 회장한테 이메일을 보냈답니다. 그래서 전화를 걸었더니 “아직도 모토로라에 관심 갖고 계세요?”라고 묻더랍니다. “물론이죠"라고 답을 했고 곧바로 협상을 시작했답니다. 양 회장이 여러 차례 실리콘밸리로 갔는데 구글 창업자/CEO 래리 페이지가 자기 집에 초대했다네요. 그 후 두 달만에 협상을 끝냈다고 합니다.

양 회장, 대단합니다. 2011년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한다고 발표한 직후 슈미트를 집에 초대했다는 걸 보면 이런 날이 올 거라고 예상했는지 모릅니다. 구글이 애플에 대항하기 위해 특허를 확충하려고 모토로라를 덥썩 물었지만 안드로이드 공급사가 하드웨어 사업을 계속하긴 어려울 테고, 언젠가는 토해낼 수밖에 없을 거라고 예상했던 걸까요?



전혀 아니라고 단언하긴 어렵습니다. 양 회장 이력을 잠깐 살펴봤습니다. 1964년생. 한국나이 올해 51세. 상하이교통대에서 컴퓨터과학 전공, 중국과기대에서 석사학위 취득. 1989년 레전드(레노버 전신)에 입사. 탁월한 실적을 내 29세에 PC사업부 책임자. 2001년 한국나이 38세에 창업자 류 추안지(柳傳志)에 이어 레노버 CEO가 됐습니다.

양 위안킹은 CEO가 되고 나서 2년 후 IBM PC사업 인수 작업에 착수했고 2005년 경쟁사들의 2배 가격을 써내 인수에 성공했습니다. 그로부터 8년이 지난 지난해 레노버는 세계 최대 PC 메이커가 됐죠. 양 회장은 2012년에는 보너스 300만 달러를, 2013년에는 보너스 325만 달러를 모두 직원들한테 나눠줬다고 합니다. 합치면 66억원쯤 됩니다.



양 회장은 포춘과의 인터뷰에서 내년엔 스마트폰을 1억대 이상 팔겠다고 말했다네요. 지난해 실적(레노버 4500만대, 모토로라 1000만대)의 2배나 되는데 가능하겠냐고 기자가 물었더니 모토로라가 미국과 남미에서 폰을 팔고 있지만 물량이 많지 않다, 그렇다면 더 많이 팔 수 있지 않냐, 힘을 합치면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고 답했답니다.

저가 폰에서 프리미엄 폰까지 다양한 제품을 팔겠다는 얘기도 했습니다. 레노버가 저가 브랜드로 인식되길 원하지 않는다, 프리미엄 제품을 포함해 모든 제품군에서 경쟁하길 원한다, 레노버와 모토로라 모두 혁신 DNA를 가지고 있어서 혁신적이고 품격 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다, 규모가 커지면 경쟁력이 강해질 거라고 했습니다.

인터뷰 말미에 경쟁사 얘기가 나왔습니다. “모토로라를 인수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No.3가 됐는데 애플 삼성도 따라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물론이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우리 미션은 그들을 뛰어넘는 것이다.” 이렇게 답변했습니다. IBM 인수해 PC No.1 됐듯이 모토로라 인수해 스마트폰 No.1이 되겠다는 건가요?

물론 양 회장 뜻대로 술술 풀리진 않겠죠. 레노버가 시장을 휘젓도록 경쟁사들이 내버려두진 않을 테고요. 그러나 PC 메이커들이 "포스트 PC"란 말에 주눅이 들어 움추릴 때 "PC+"를 기치로 걸고 내달리는 모습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이미 세계 최대 PC 메이커 타이틀을 거머쥐었고... 모토로라 인수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궁금합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