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3월 27일 목요일

SK "오늘부터 갤럭시S5 판매"...삼성 "유감이다"


SK텔레콤이 오늘부터 갤럭시S5를 발매한답니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11일 세계적으로 발매한다고 이미 발표했죠. 그런데 어떤 연유인지 몇 일 전부터 26일 발매하네, 27일 발매하네, 소문이 떠돌았습니다. 급기야 어제 아침 삼성전자 신종균 사장이 조기판매설을 부인했는데… 천하의 삼성도, 천하의 신종균도 "슈퍼 갑(甲)"인 SK텔레콤 앞에서 무릎을 꿇은 걸까요? 아니면 '짜고 치는 고스톱'일까요? SK텔레콤이 보도자료를 내자 KT도 "우리도 온라인은 오늘부터, 오프라인은 내일부터 판매한다"고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SK텔레콤은 다음달 5일 영업정지 들어가면 갤럭시S5를 한참동안 판매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 전에 판매를 시작하고 싶었을 테고, 삼성은... 겉으로는 글로벌 발매 날짜를 어길 수 없다고 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국내 최대 고객인 SK텔레콤 요구를 무시할 수도 없었을 테고... 삼성은 SK텔레콤이 보도자료를 내자 "이통사가 마음대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삼성이 정말로 유감스럽게 생각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SK텔레콤 보도자료 첨부합니다. [광파리]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갤럭시S5를 27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SK텔레콤은 상반기 최고 기대작 중 하나인 갤럭시 S5를 최초로 출시하며 가입자 확보에 청신호가 켜졌다. KT는 4월 26일까지, LG U+는 4월 4일까지(1차) 영업 정지 기간으로SK텔레콤에서만 유일하게 갤럭시S5 출시에 맞춰 신규/번호이동/기기변경 모두 개통이 가능하다.
  갤럭시S5, 60만원대로<착한기변대상자> 구매 가능
갤럭시S5는 전국 3,000여 SK텔레콤 매장과 온라인 공식 대리점 T월드 다이렉트(www.tworlddirect.com)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갤럭시S5는 갤럭시S4 · 갤럭시노트3 등 기존 대표적 스마트폰 대비 가격이 크게 낮아지며 소비자들의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갤럭시S5 출고가는 86만 6천8백원이며, SK텔레콤은 5월 19일까지 구매하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단말기 가격 10만원을 선할인하는 “착한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여기에 더해 ‘착한기변’을 통해 2년간 사용할 경우 10만원의 할부지원 혜택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어 실 구매가는 66만원대로 낮아진다.
또, 선착순 구매 고객 5만명에게 데이터 5GB를 무료 제공할 계획이다.
(※ 제공 데이터는 가입 요금제 기본 제공량 소진 이후 차감, 미소진시 이월)
갤럭시S5는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차콜 블랙과 쉬머 화이트 컬러 모델부터 우선 출시된다.
   27일 오후부터 구매 가능
  SK텔레콤만의 차별적인 서비스 “T전화” 등 탑재…고객 편의성 높여    
갤럭시S5는 1600만 화소의 전문가급 수준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또, 지문인식 기술을 적용해 사생활과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했다. 개선된 그립감과 생활방수·방진 기능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다.
SK텔레콤은 갤럭시S5에 차별화된 자체 서비스를 더해, 갤럭시S5 이용자 편의를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우선 갤럭시 S5에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전화 플랫폼 ‘T전화’가 탑재됐다.
T 전화는 피싱 방지 기능으로 저장되지 않은 번호도 어디서 온 전화인지 표시해주는 ‘안심통화’가 가능하며, 첫 화면에서 많이 ‘통화’하는 사람들의 이름과 사진이 먼저 보여져 편리하다.
또, 전화번호 안내(114)를 통하지 않더라도 약 100만개의 번호를 이용자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순서로 바로 찾을 수 있는 등 ‘통화’를 스마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 많다.
갤럭시S5 이용자는 바탕화면에 설치된 T전화 아이콘을 실행하면 약관동의 절차를 거쳐 ‘T전화’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SK텔레콤 서비스도 더욱 편리해진다. ①컬러링 음원 설정도 스마트폰 환경설정에서 음원 설정 웹페이지로 손쉽게 연결되고 ②T멤버십 · T cloud · Btv 모바일 등 프라이버시 보장이 필요한 서비스 접속에 지문 인식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다.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은 “SK텔레콤 고객이 최고의 단말과 서비스를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최고의 스마트폰과 함께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상품을 계속해서 업그레이드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