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5월 14일 수요일

구글, 한국서도 크롬캐스트 판매...폰 콘텐츠를 TV에서 감상

구글이 오늘부터 한국에서도 크롬캐스트를 판매합니다. 폰이나 태블릿으로 티빙, 호핀 콘텐츠나 유튜브 동영상, 구글플레이 영화 등을 TV 화면에 띄워서 볼 수 있게 해 주는 작은 기기입니다. 가격 49,900원. 크롬캐스트 판매는 아시아에서는 한국이 처음입니다. 작년 7월 미국에서 판매를 시작했고, 금년 3월 유럽에서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구글코리아는 어제 밤 서울 강남 신사동 라까사 호텔에서 기자들을 상대로 크롬캐스트 설명회를 했습니다. 구글 본사에서 크롬캐스트 제휴 일을 하는 "미키킴(김현유)씨가 자세하게 설명했죠. 설정 방법은 간단합니다. TV의 HDMI 단자에 꽂고, 전원 연결하고, 와이파이 연결하고, 폰이나 태블릿에서 콘텐츠를 쏘면 됩니다. 우선 보도자료 간추립니다.

크롬캐스트2.JPG

구글코리아는 오늘(14일) PC, 스마트폰, 태블릿의 온라인 콘텐츠를 TV에서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해 주는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 크롬캐스트를 49,900원에 출시한다. 오늘부터 구글플레이를 포함해 롯데하이마트, G마켓, 옥션(16일부터)에서 살 수 있다. 국내 출시 콘텐츠 파트너는 티빙(tving)과 호핀(hoppin)이다.

크롬캐스트는 엄지손가락 크기의 스트리밍 기기다. HDMI 포트가 있는 TV에 이것을 꽂고 인터넷(와이파이)에 연결하면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보는 영화나 유튜브 영상, 음악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TV를 통해 즐길 수 있다. 온라인 콘텐츠를 거실이나 안방에서 큰 TV 화면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게 강점이다.

폰이나 태블릿에서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콘텐츠 앱을 실행하고 영상을 재생한 다음 캐스트 버튼(아이콘)을 누르면 바로 TV에서 재생된다. 재생, 정지, 볼륨 등도 별도의 리모콘 없이 같은 와이파이에 접속돼 있는 어떤 기기에서든 조작할 수 있다. 거실 TV에서 영상을 보다가 다른 방으로 이동해도 폰이나 태블릿에서 끊어지지 않는다.



크롬캐스트는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 뿐만 아니라 아이폰과 아이패드와도 연결할 수 있다. 또 윈도우, 맥, 리눅스 등 다양한 운영체제의 컴퓨터에서도 크롬 브라우저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 구글플레이 무비, 티빙이나 호핀 등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모바일 앱이라면 ‘캐스트’ 버튼만 누르면 바로 TV로 볼 수 있다.

컴퓨터의 경우, 크롬 브라우저에 ‘구글 캐스트’ 확장 프로그램을 깔고 해당 버튼을 누르면 현재 보고 있는 웹 화면도 TV에서 볼 수 있다. 컴퓨터에 저장된 동영상도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스트리밍 미디어 플레이어를 통해 TV에서 볼 수 있다. TV에서 영상이 재생되는 동안 폰/태블릿의 배터리 손실은 없다. 멀티태스킹 기능도 갖춰 폰/태블릿으로 다른 작업을 하거나 잠금화면으로 전환해도 재생은 계속된다.

개발자라면 구글이 제공하는 ‘구글 캐스트 SDK’를 이용해 본인의 앱과 웹 서비스가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도록 할 수 있다. 이 SDK를 이용해 안드로이드, iOS, 크롬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개발자 SDK 사이트 참고. 크롬캐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크롬캐스트 홈페이지에 올려져 있다. / 보도자료는 여기까지입니다.

크롬캐스트1.png

아시다시피 방송 서비스는 국경을 넘기가 어렵습니다. 국가마다 방송 사업자들이 버티고 있고, 수많은 콘텐츠 사업자, 저작권자들과 합의해야 합니다. 애플TV가 ‘취미' 수준에 머물고, TV 메이커들의 스마트TV 시도가 성공하지 못한 것도 이런 장벽 탓이 크죠. 부분적으로나마 이런 장벽을 넘을 수 있게 해 주는 게 바로 크롬캐스트입니다. 수년째 TV 플랫폼 진입을 시도하고도 재미를 못 봤던 구글로서는 '신의 한 수'일 수도 있을 겁니다.

설명회에서 미키킴이 강조한 것 중 하나는 '멀티태스킹' 지원이었습니다. 폰/태블릿이나 노트북에 저장된 콘텐츠를 TV 화면에서 재생시킨 다음엔 폰/태블릿/PC로 다른 작업을 해도 됩니다. 크롬 브라우저에서 유튜브 동영상을 TV에 뿌린 다음 다른 탭에서 다른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구글 서버)에 저장된 콘텐츠를 TV에 뿌려주는 방식이니까 디바이스는 연결시켜주고 나서 자리를 떠도 무방. 이게 안되면 몹시 불편할 겁니다.

구글이 5만원짜리 크롬캐스트 팔아 떼돈 버는 것도 아닐 텐데 왜 '신의 한 수'라고 생각할 수 있을까요? 저는 '남의 플랫폼(TV)에 가볍게 올라탄다'는 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TV에서 구글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는 게 중요하다는 얘기입니다. 유튜브 동영상, 구글플레이에서 구매한 영화, 구글뮤직의 음악... 이런 것을 좀더 큰 화면, 입체음향으로 즐길 수 있다면 그 만큼 가치가 커집니다. 올라탄 다음엔 수를 도모하기가 쉬워질 테고요.

구글이 아시아권에서는 한국에서 크롬캐스트를 맨 먼저 출시한 것은... 구글플레이 영화 다운로드가 급증하고 있는 것과도 관련이 있다고 봅니다. 1000원 2000원 주고 구매한 영화를 노트북으로 보는 것과 50인치대 TV로 보는 것은 차이가 크겠죠. 그러나 아직은 크롬캐스트를 꼭 써야 할 상황은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오래 사용해보진 않았기에 더 확인해 봐야겠지만 미흡한 점도 눈에 띕니다. 한국 소비자들의 반응이 궁금합니다. [광파리]

+Mickey Kim 호출합니다. 댓글 중에 질문이 있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