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5월 28일 수요일

LG G3는 '디스플레이, 카메라, 디자인'이 강점 (보도자료)

LG전자가 간밤에 2014년 전략 폰 ‘LG G3’를 발표했습니다. 새벽 2시부터 한 시간 동안 진행된 런던 이벤트를 지켜봤습니다. 디스플레이, 카메라, 디자인 등 3가지에서 혁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단순하고 사용하기 편하다고 강조했습니다. LG가 제법 괜찮은 스마트폰을 내놓은 것 같습니다. 사용해 보면 느낌이 다를 수도 있겠지만 인상적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드는 것은 '레이저 오토 포커스' 기능. 폰으로 사진을 찍을 때 문제는 피사체가 빠르게 이동하면 제대로 찍을 수 없다는 점이죠. 초점 맞추다 보면 상황이 끝나고, 마구 누르면 초점이 안맞고... 빠른 속도로 초점을 맞춰주는 기능, 손톱으로 초점 맞출 피사체를 지정함과 동시에 촬영하는 기능. 맘에 듭니다. 폰을 분실했을 때 원격으로 클라우드에 백업한 다음 폰에 저장된 데이터를 원격삭제하는 기능 역시 눈에 띕니다.

정리할 시간이 없어서 보도자료를 전합니다. 일부 간추리고 일부 다듬었습니다. [광파리]


이하 보도자료.

LG전자는 ‘G3’를 공개하고 28일 한국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세계 170여 통신사가 ‘G3’를 판매하게  된다. ‘G3’는 ‘G’, ‘G2’에 이은 세 번째 G시리즈 제품. 최고의 기술을 담았고, 간편하고, 뛰어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G3는 ‘심플함, 새로운 스마트(Simple is the New Smart)’의 제품 철학을 반영했고 사용자 습관에 맞춘 다양한 기능을 제공해 간편함(Simplicity)에서 차별화된다. 스마트폰 사용과정을 간소화하고 불필요한 기능을 없앴다. 사용자 경험(UX)에서도 스마트 키보드, 스마트 알림이, 스마트 시큐리티 등이 G3의 제품 철학을 보여준다.

‘G3’는 LG그룹 계열사들의 역량을 결집해 △초고화질 5.5인치 쿼드 HD IPS 디스플레이 △초고속 자동 초점 기능인 ‘레이저 오토 포커스(Laser Auto Focus)’ 탑재 카메라 △메탈릭 스킨 후면 커버 등 최고의 기술과 정교한 입체 디자인을 담았다.

글로벌 런칭 첫 쿼드 HD 스마트폰

‘G3’가 ‘화질의 LG’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글로벌 시장에 쿼드HD 스마트폰을 내놓은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G3’는 쿼드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화질이 있는 그대로를 보는 것처럼 선명하고 생생하다. 쿼드 HD(2,560x1,440)는 HD(1,280x720)의 4배, 풀HD(1,920x1,080)의 2배 해상도를 구현해 더 작고 더 많은 픽셀로 세밀하게 표현한다. G3의 화면밀도는 538ppi로 미술관의 작품을 수록한 아트북과 같다.

스마트폰 앞면의 전체 면적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은 76.4%로 설계해
몰입감이 뛰어나다.

LG전자는 해상도가 높아지면 배터리 소모량이 늘어나는 점을 감안해 배터리 효율을 높이기 위해 3,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사용시간을 늘려주는 저전압 기술을 채택했고, 오랜 기간 사용해도 배터리 성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음극 소재는 흑연(Graphite)을 사용했다.

레이저 오토 포커스로 빠르게 초점 잡는 카메라

LG전자는 스마트폰 후면에서 레이저 빔을 쏘아 피사체까지의 거리를 측정해 빠르게 초점을 맞춰주는 ‘레이저 오토 포커스’를 적용했다. ‘레이저 오토 포커스’는 빛이 부족한 환경에서도 초점을 정확히 맞춰 준다.

사진촬영의 간편함은 돋보인다. 초점을 맞추고 촬영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원하는 부분을 터치만 하면 초점이 잡히는 동시에 사진이 찍힌다.

‘G3’의 전면 카메라도 강화했다. 저조도 상황에서도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렌즈가 더 많은 빛을 받을 수 있도록 F2.0 광학설계를 적용했다. 셀카의 간편함도 더했다. 전면 카메라로 셀카를 촬영할 때는 손바닥을 편 후 주먹을 쥐면 3초 후 사진이 찍힌다.

‘G3’는 OIS(광학이미지보정, Optical Image Stabilizer) 대비 손떨림을 20% 더 보정한 OIS 플러스(OIS+)를 채택했다. ‘OIS+’는 광학식 손떨림 방지에 전자식 손떨림 방지 기능을 더한 기술이다.

‘G3’는 현장에 있는 것과 같은 선명하고 또렷한 오디오를 녹화한다. 시끄러운 장소에서는 소음 수준을 자동으로 분석해 선명한 소리를 잡아 녹음하고, 1와트(W) 스피커와 부스트 앰프(Boost AMP)를 통해 풍부하고 명확한 음색을 들려준다.

심플함을 담은 입체 디자인

‘G3’는 매끈하게 일체감을 살린 전면, 그립감에 특화된 측면, 심미성과 기능성까지 배려한 후면을 구현했다. 심플한 스타일의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를 채택했다. 원형 LG 로고를 모티브로 활용한 새 아이콘은 간결하고 깨끗한 느낌을 준다. 측면의 곡선 처리는 극도로 얇아 보이는 깔끔한 디자인과 완벽한 그립감을 구현했다.

국내 출시되는 색상은 메탈 블랙(Metallic Black), 실크 화이트(Silk White), 샤인 골드(Shine Gold) 등 3가지이며, 해외 시장에는 문 비올렛(Moon Violet), 버건디 레드(Burgundy Red)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사용자를 이해하는 진정한 스마트 UX

‘G3’는 ‘사용자 경험에서 배운다(Learning from you)’는 LG 스마트폰의 UX 철학을 기반으로 개발된 새로운 UX를 대거 탑재했다. 사용자의 생활 습관에 맞춘 기능과 정보를 제공해 보다 스마트하면서 편리한 모바일 라이프를 즐길 수 있게 했다.

1) 스마트 알림이(Smart Notice) : 사용자의 이용 패턴, 폰 상태, 위치 등을 분석해 정확하고 감성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자동으로 사용자 위치 정보 등을 검색해 “오후에 비가 올 예정입니다. 우산 챙기는 것 잊지 마세요” 등의 날씨 정보를 알려준다.

‘Q메모플러스(Q메모+)’의 앱 업데이트를 통해 “현재 위치에서 확인해야 할 메모가 있습니다”며 미리 저장해둔 메모를 상기시켜 주는 것도 가능하다. ‘Q메모플러스’에서 위치 태그를 함께 메모해두면, 사용자가 해당 위치에 있을 경우 메모를 알려 준다.

예를 들어 “○○수퍼마켓에서 생수 구입”으로 장소를 지정하고 메모하면, 그 슈퍼 근처에 있을 때 ‘스마트 알림이’가 메모를 확인하라고 알려준다. 거절한 전화, 배터리 충전 상태, 메모리 사용량, 지역 정보, 날씨 등 주요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제공한다.

2) 스마트 키보드(Smart Keyboard) : 폰 사용자의 문자 입력 습관을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적용해 오타율을 줄여준다. 손의 크기에 따라 키보드 높이를 조정해주고, 자주 사용하는 버튼과 문자 등 사용자의 스타일과 습관을 분석해 터치가 가능한 영역을 보정해준다. 자체 테스트 결과, ‘스마트 키보드’를 사용할 경우 기존 키보드에서 발생했던 오타를 75%까지 줄여준 것으로 나타났다.

3) LG 헬스( LG Health) : ‘LG 헬스(LG Health)’는 사용자의 신체정보를 바탕으로 최적화된 건강 정보를 제공한다. 걸음 수, 칼로리 소모량, 운동 거리 등을 측정하고, 운동량을 친구들과 비교해 순위 정보도 제공한다.

4) 스마트 시큐리티(Smart Security) : ‘G3’에는 보안성의 편의성을 인정 받은 ‘노크 코드’ 외에도 다양한 보안 UX가 탑재됐다.

5) 킬 스위치(Kill Switch) : 스마트폰을 잃어버릴 경우 메모리에 저장된 데이터를 원격으로 LG클라우드 서버에 백업한 후 폰에 있는 데이터를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다.

6) 노크 코드(Knock Code) : ‘노크 코드’는 화면을 켜는 것과 잠금화면을 해제하는 것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어 기존의 숫자 입력이나 패턴 그리기에 비해 편리하다. 꺼진 화면 위를 몇 차례만 터치하면 곧바로 홈 화면이 열린다. 비밀번호 설정은 3자리부터 8자리까지 가능해 경우의 수는 8만 가지 이상이다. ‘노크 코드’는 터치 순서를 추측할 수 있는 시각적인 흔적이 화면에 노출되지 않는다.

7) 컨텐츠 잠금(Content Lock) : 갤러리에서 감추고 싶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선택해 숨길 수 있다. 보이지 않게 하는 것은 물론 비밀번호 설정도 가능하다. 외장 SD카드에 저장하더라도 이 기능이 가능하다.

LG전자는 필수 앱을 제외한 일부 선택 앱에 대해서는 사용자가 직접 앱을 삭제해 가용 메모리를 늘릴 수 있도록 했다.

프리미엄 액세서리

LG전자는 ‘G3’ 퀵서클 케이스™의 앞면 윈도우를 원형(서클)으로 변경했다. 음악, 전화, 문자 메시지, LG 헬스, 카메라, 시계 등 6가지 기능을 원형 윈도우에서 사용할 수 있다. 원형 윈도우 둘레에 스마트 라이팅을 적용해 심미적 디자인까지 배려했다.

LG전자는 세계적인 오디오 기기 브랜드 하만카돈과 공동 개발한 블루투스 스테레오 헤드셋인 ‘LG 톤 플러스’(모델명 HBS-900)를 비롯해 무선충전기 등 ‘G3’에 걸맞은 고급 액세서리도 준비했다. (끝)




                                        (출처: Android News by Ph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