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7월 1일 화요일

고프로 창업자, 여행길에서 얻은 아이디어로 대박

세상 일이라는 게 맘대로 되지 않는 때가 많습니다. 일이 풀리지 않으면 만사 팽개치고 배낭 하나 메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을 때가 있죠. 낯선 곳에서 낯선 사람들을 만나 얘기하다 보면 참신한 아이디어가 떠오를 수 있지 않겠느냐는 막연한 희망을 갖고서 말입니다. 바로 이렇게 해서 대박을 터뜨린 선수가 있습니다. 고프로(GoPro) 창업자인 닉 우드만(Nick Woodman)입니다. 1975년생, 한국나이 마흔살, 만 39세.

고프로는 산악자전거, 스노우보드, 스카이서핑, 수상스키 등 각종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면서 짜릿한 순간을 담을 때 사용하는 액션 카메라를 만드는 미국 스타트업이죠. 지난달 26일 주당 24달러에 기업공개(IPO)를 했는데 3거래일인 30일 40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창업자 닉 우드만의 지분 평가액은 23억 달러에 달합니다. 2조3천억원.

고프로_우드남.jpg

우드남은 미국 UC샌디에이고에서 영상미술(Visual Arts)을 공부했습니다. 졸업 후 '펀버그'라는 마케팅회사를 세웠는데 잘 안됐죠. 그래서 26세 때인 2002년 세계여행을 떠났습니다. 호주와 인도네시아에서는 35mm 카메라를 고무줄로 손바닥에 고정시켜 자신의 서핑 모습을 찍었다고 합니다. 바로 이때 떠오른 생각...스포츠 경기를 즐기면서 역동적인 모습을 쉽게 촬영할 수 있는 카메라를 만들자. 고프로는 이렇게 출발했습니다.

우드남은 창업하기 위해 어머니한테 3만5천 달러를 빌렸습니다. 투자은행 창업자인 아버지는 친구 친척 돈까지 끌어모아 20만 달러를 댔습니다. 아들을 잘 둔 건지, 투자를 잘한 건지… 이 20만 달러가 2억8천만 달러가 됐습니다. 투자수익률은 140,000%.

원래는 카메라를 몸에 고정시키는 벨트를 개발하려고 했는데 팔목에 장착하는 35mm 카메라를 개발했습니다. 이게 지금은 와이파이 지원하고, 원격제어 가능하고, 방수되고, 마이크로SD카드에 저장할 수 있고, 일반 액션 스포츠에 두로 적용할 수 있고, 가격이 200~400달러로 큰 부담 없이 살 수 있는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로 진화했습니다.

고프로_카메라_마운트.jpg

고프로를 “스타트업”이라고 하지만 창업연도는 2002년으로 열두살쯤 됐습니다. 창업 2년 후인 2004년 일본 기업에 스포츠쇼용으로 100대를 납품한 것으로 시작으로 매년 매출이 2배로 커졌다고 합니다. 2012년에는 카메라 230만대를 팔았고, 그해 12월 애플 아이폰을 만드는 대만 폭스콘이 2억 달러를 투자해 지분 8.88%를 가져갔습니다.

창업자 닉 우드만과 부인 질 스컬리는 기업공개 때 360만주를 팔았습니다. 8600만 달러. 세금 떼기 전 약 870억원. 아직도 고프로 지분이 48%나 되는데, 현재 시가로는 23억 달러, 2조3천억원쯤 됩니다. (링크). 포브스는 세계 부자 목록에 우드만 이름을 785위에 올렸습니다. (링크). 창업해서 성공하기만 하면 수천억, 수조원대 돈방석에 앉는 게 요즘 실리콘밸리 분위기입니다. 그래서 전 세계 인재들이 몰리는 거겠죠. [광파리]

아찔한 고프로 동영상 몇 개 첨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