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7월 30일 수요일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 업데이트...어떤 걸 사야 하나?

애플이 간밤에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을 업데이트 했습니다. 가을쯤 새 프로세서와 요세미티 OS를 탑재한 신제품을 내놓을 거라고 기대했는데, 요세미티 런칭하기 전에 업데이트 제품을 내놨습니다. 아울러 일부 모델 가격을 낮췄습니다. 맥북을 처음 사려는 분들은 어떤 모델을 사야 할지 궁금할 텐데, 일단 간밤에 나온 애플 보도자료를 요약합니다.

맥북프로12.jpg

애플은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군을 업데이트했다. 엔트리 레벨 제품에는 더 빨라진 프로세서와 2배 메모리를 제공하고, 최고급 15인치 제품은 가격을 낮췄다.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은 고화질 디스플레이, 두게 1.8cm의 얇은 디자인, 최신 프로세서와 강력한 그래픽 성능, 최대 9시간의 배터리 수명 등 휴대성과 성능을 겸비했다.

애플은 또 맥을 처음 사용하는 윈도 노트북 사용자들 사이에서 인기 높은,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하지 않은 13인치 맥북프로 가격을 137만원으로 12만원 낮췄다.

13인치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은 듀얼코어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와 종전 4GB에서 2배로 확장된 8GB 메모리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이 제품을 살 때 돈을 더 내면) 보다 빠른 3.0GHz 듀얼코어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를 장착할 수 있다.

애플은 최고급 15인치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 가격을 299만원으로 낮췄다. 이 제품은 2.5GHz 쿼드코어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 2배로 확장된 16GB 메모리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옵션으로) 2.8GHz 쿼드코어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를 장착할 수 있다.

맥북프로14.jpg

맥 신제품을 구매하면 ‘아이라이프(iLife)’ 3종과 ‘아이워크(iWork)’ 3종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다. 아이라이프의 ‘아이무비’를 이용해 동영상을 편집하고, ‘아이포토’를 이용해 사진을 편집하고, ‘거라지밴드’를 이용해 작곡 하거나 피아노 기타 등의 연주법을 배울 수 있다. 아이워크의 ‘페이지’, ‘넘버스’, ‘키노트’ 3종을 이용해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리젠테이션 등을 작성, 편집, 공유할 수 있는데 기능이 쉬워졌다. ‘아이워크 클라우드 베타’로 아이패드에서 작성한 문서를 사용자의 맥에서 편집하고 친구들과 협업할 수 있다.

맥 사용자는 올 가을 디자인이 개선되고 기능이 강력해진 OS X 요세미티를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현재는 맥 제품에 OS X 매버릭스가 깔려 있다.) 요세미티는 맥과 iOS 기기(아이폰/패드/터치) 간의 연동 기능을 탑재했다. 새로운 앱도 추가돼 있다.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과 맥북프로는  애플 온라인스토어(http://www.apple.com)와 공인 판매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13인치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 가격은 사양에 따라 3가지로 나뉜다. 159만원부터 시작하는 모델, 184만원부터 시작하는 모델, 219만원부터 시작하는 모델 등이다. 15인치 맥북프로 레티나 제품 가격 역시 사양에 따라 2가지로 나뉜다. 239만원부터 시작하는 모델과 299만원부터 시작하는 모델.

맥북프로11.jpg

여기까지입니다. 보도자료에서 복잡한 부분을 간추리고 어려운 부분은 표현을 쉽게 바꿨습니다. 괄호 안의 내용은 제가 이해하기 쉽게 추가한 것입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마이너 업데이트입니다. 사양을 조금 올리고 가격을 약간 낮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올 가을에 나오는 요세미티 OS입니다. 맥과 아이폰/패드 간 연동 기능이 강화되고, 클라우드 기능, 사진 기능이 강화된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죠. 지금 맥을 사도 가을에 요세미티로 업데이트 하면 되니까 이 문제는 전혀 걱정 안해도 됩니다.

요즘 주위 사람들한테 자주 듣는 질문. 맥북에어를 사야 하냐, 맥북프로를 사야 하냐? 11인치를 사야 하냐, 13인치를 사야 하냐? 각자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뭐라고 단정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제 생각을 간단히 메모합니다. 참고로 말씀드리면 저는 맥북에어를 쓰다가 재작년 초겨울 맥북프로 레티나 13인치 모델이 나오자마자 바꿨습니다.

맥북프로13.jpg

우선 크기. 여성용 작은 가방에도 들어갈 정도로 휴대성이 좋아야 한다면 11인치가 낫겠지만 웬만하면 13인치를 사는 게 낫습니다. 대부분 앉은 자리에서 사용하게 되는데 11인치는 화면이 작거든요. 15인치는 데스크톱 대용으로 쓰고 싶은 분, 개발 또는 그래픽 작업을 하는 분이라면 모를까 일반인은 13인치면 충분하다고 봅니다.

에어냐, 프로냐? 영업사원과 같이 이동이 많은 분이라면 조금이라도 가벼운 맥북에어를 쓰는 게 낫겠죠. 요즘엔 에어도 성능이 빵빵하니까 아주 무거운 프로그램을 돌리지 않는다면 에어가 좋습니다. 이동성보다는 성능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 분이라면 에어보다는 프로를 택하는 게 좋습니다. 프로는 역시 프로입니다. 무거운 프로그램 돌려도 비명을 질러대는 일이 없습니다. 그리고, 3, 4년 전만 해도 “맥북프로”라고 하면 거의 “탱크"였는데 요즘엔 무게나 이동성에서 맥북에어에 그다지 뒤지지 않습니다.

맥북에어를 사고 싶은 분들은 레티나 모델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게 좋습니다. 디스플레이가 레티나냐 아니냐에 따라 화질 차이가 많이 납니다. 맥북에어 레티나 모델이 나온다 나온다 하면서 늦어졌는데 10월 발매설도 있습니다. 베스트바이가 맥북에어를 100달러 할인판매하기 시작했다느니, 인텔 브로드웰 프로세서를 탑재해서 내놓으려고 시기를 늦춰졌다느니, 금년말/내년초로 늦춰질 거라느니... 여러 가지 얘기가 있습니다. 레티나 모델이 나온다면 가격은 기존 모델과 비슷하겠죠. 기존 모델 가격은 뚝 떨어질 테고요.

마지막으로 사양을 높여서 사야 하느냐? 이것 역시 상황에 따라 다른데 일반인이라면 기본 사양도 괜찮습니다. 다만, 한 번 사면 3, 4년은 써야 할 테니까 스토리지나 프로세서를 업그레이드 해서 사는 게 나은지, 그냥 사도 괜찮은지 따져 볼 필요가 있습니다. 저는 2년 전 기본이 128GB인 스토리지를 256GB로 늘려서 샀습니다. 필름 상태로 보관하던 사진을 디지털로 변환해 아이포토로 다듬어 저장하다 보니 2배로 늘렸는데도 거의 찼습니다. 사진이나 동영상을 많이 저장하지 않는다면 굳이 늘리지 않아도 됩니다. [광파리]

(참고) 핀란드 시장분석 전문가 호레이스 데듀의 분석 자료입니다. PC(맥 포함)시장 침체국면에서도 맥만 고성장세를 지속했습니다. 아래 첨부한 두 그래프 중 왼쪽 그래프를 보면 주황색이 맥 성장률입니다. 오른쪽 그래프를 보면 PC(맥 포함)시장 영업이익에서 맥이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커져 지금은 2/3를 맥이 차지합니다. (한국은 맥 성장률이 세계시장 평균보다 높다고 합니다. 맥 쓰는 분들이 빠르게 늘어난다는 얘기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