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8월 4일 월요일

구글 사진 서비스 100% 활용하기 ④ : 수동 업로드

구글 사진 서비스와 관련해 자동 백업과  앨범 만들기에 관해 설명했다. 자동 백업은 폰으로 찍은 사진을 구글 사진 클라우드에 자동으로 백업해주는 기능이고, 앨범 만들기는 이벤트별로 사진을 한 바구니(앨범, 폴더)에 담는 기능이다. 앨범 만들 줄 알면 노트북이나 외장하드에 있는 사진도 수동으로 업로드해 앨범을 만들어 놓으면 좋다.

(참고) 이전에 썼던 글을 링크한다.

이번에는 수동 업로드 방법을 소개한다.

수동1.jpg

구글+ 사진 사이트에 접속하면 상단 메뉴 오른쪽에 ‘Upload photos’ 메뉴가 있다. 사진을 수동으로 업로드 할 수 있는 메뉴다. 이걸 클릭하고 나서 다음 절차를 거친다. 1) 업로드 할 사진 선택, 2) 업로드, 3) 앨범 제목 입력, 4) 완료. (검색 통해 확인). 업로드할 사진이 많을 땐 가능하면 와이파이 속도가 빠른 곳에서 하는 게 좋다.

수동2.jpg
수동3.jpg
51.jpg
52.jpg
53.jpg

54.jpg
57.jpg

이런 식으로 짬짬이 과거 사진을 수동으로 업로드 하면서 앨범을 만든다. 한꺼번에 수천장 수만장을 일제히 올려 정리하는 묘수는 없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사진이 수천 수만장으로 늘어나면 손가락으로 스크롤 하면서 사진을 찾기가 갈수록 어려워진다. 검색을 통해 찾는 수밖에 없다. 이런 점에서 앨범 제목을 꼼꼼히 달 필요가 있다. (계속)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