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15일 수요일

드라마 유통사업자 드라마피버, 소프트뱅크에 팔렸다

한국계 박석씨가 뉴욕에서 창업한 드라마피버가 소프트뱅크에 팔렸습니다. 저는 2년 반쯤 전에 한국에 온 이 회사 박석 대표를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임정욱 센터장(당시 라이코스 CEO)의 소개로 세종문화회관에서 만나 인터뷰 한 적이 있습니다. 부인 남보람씨, 동생 박석씨도 함께 만났는데 아주 성실한 분들이란 인상을 받았습니다.

드라마피버는 미국에서 한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권 드라마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한 달에 1000원 가량 내면 광고 없이 자막 달린 비디오를 선명한 화질로 볼 수 있습니다. 광고를 시청하면 공짜로 볼 수 있고요. 한국 드라마 유통 채널로는 미국에서 가장 크다고 합니다. 보도자료를 간추리면 이렇습니다.

드라마피버3.JPG

소프트뱅크 인터넷&미디어(SIMI)가 드라마피버를 인수하기로 오늘 합의했다. 드라마피버는 2009년에 설립됐고 각국의 TV 쇼나 드라마를 볼 수 있는 최대 온라인 비디오 사이트가 됐다.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의 70개가 넘는 메이저 방송사와 스튜디오가 제공한 콘텐츠가 올려졌다. 독점공급도 있고 하루 이틀 후 방영도 있다.

소프트뱅크 부회장 겸 SIMI CEO인 니케시 아로라는 이렇게 말했다. “드라마피버가 소프트뱅크 가족이 돼 기쁘다. 드라마피버는 5년만에 대규모 인터넷 기반 스트리밍 비디오 채널이 됐다. 인기 있는 비디오 콘텐트를 더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도울 수 있길 기대한다.” (아로라는 최근까지 구글 부사장, 인도기술대(IIT) 나온 인도계죠.)

드라마피버 공동창업자이자 공동CEO인 백승은 이렇게 말했다. “손정의 회장을 오래 전부터 존경했다. 니케시 아로라가 SIMI를 이끌기 시작하는 시점에 소프트뱅크에 합류하게 돼 매우 기쁘다. 지금까지 젊고 독립적인 기업으로 운영해 왔는데 새로운 전략적 파트너를 만났으니 이전보다 훨씬 빠르게 성장할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한다.”

백승은 이렇게 덧붙였다. “이것은 우리 콘텐트 파트너들한테도 좋은 일이고 우리 시청자들에게도 좋은 일이다. 소프트뱅크의 도움을 받아 우리는 전 세계 시청자들이 좋아할 만한 콘텐트를 골라 배급할 수 있게 됐다고 기대한다.” (박석씨는 지난번 인터뷰 때 “대학 후배랑 공동으로 창업했다”고 말했는데 그 후배가 백승씨인가 봅니다.)

드라마피버1.jpg

테크인아시아 기사를 보면 드라마피버는 지금까지 1200만 달러 투자를 받았고, 이 중에는 유튜브 공동창업자 스티브 첸도 포함됐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추가 투자를 받거나 매각되길 원했다고… 비미오 모기업인 IAC도 인수 의향이 있었다고 합니다. 드라마피버가 드라마 '상속자들' ‘내일은 칸타빌레' 등의 제작에도 참여했다고 씌여 있습니다.

드라마피버2.jpg

여기까지입니다. 보도자료 내용을 한 마디로 간추리면, 한국계가 설립한 미국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회사 드라마피버를 일본 소프트뱅크 계열 미디어 회사가 인수했다, 이런 얘기입니다. 거래금액은 밝혀지지 않았는데, 드라마피버가 소프트뱅크에 인수된 걸 계기로 한국 드라마를 전 세계에 알리는 채널로 더욱 성장하길 바랍니다. [광파리]

전에 썼던 글입니다. 미국에 한국 드라마 열기...드라마피버 (2012.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