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16일 목요일

넥서스 플레이어는 각종 플랫폼 넘나드는 셋톱박스

구글이 간밤에 발표한 내용 중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넥서스6, 넥서스9은 예상과 크게 어긋나지 않았습니다. 안드로이드 5.0은 6월 구글 I/O 때 ‘안드로이드L’이란 가칭으로 공개됐고 최근 순다 피차이 구글이 “Sweeeeet"하다고 힌트를 줘서 맞춘 분이 많았을 겁니다. 넥서스6, 넥서스9에 관한 소문은 스펙까지 나돌 만큼 파다했죠.

넥서스 플레이어는 의외였습니다. 소문 없이 나왔습니다. 폰, 태블릿 등에 저장된 앱, 게임, 영화 등을 TV 화면에 띄워서 즐길 수 있게 해 주는 기기입니다. 구글은 전에도 미디어 플레이어를 발표했다가 판매도 못하고 그만둔 적이 있지요. 이번에는 대만 에이수스와 함께 개발했다는데 꽤 주목을 받을 것 같습니다. 구글 설명을 소개합니다.

플레이어1.jpg

보시다시피 넥서스 플레이어 콘솔은 둥그렇게 생겼습니다. 검은색 원입니다. 위 사진 중간에 있는 리모콘처럼 생긴 것은 컨트롤러인 것 같은데, 음성으로 원격작동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손에 쥐고 원하는 콘텐트를 골라 플레이 시킬 수 있겠죠. 오른쪽은 게임패드. 안드로이드 게임을 TV 화면에 띄워놓고 플레이할 때 쓰이겠죠. 별도로 판매.

플레이어2.jpg

영화,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편하게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홈스크린에 맞춤형으로 콘텐츠를 제시합니다. 애로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첫 화면에서 애로연화를 잔뜩 보여주겠죠. 콘텐트 찾는 수고를 덜어주겠다... 자주 이용해야 맞춤이 잘 되겠죠. 음성검색도 됩니다. 마이크 버튼 누르고 말하면 된다고 하네요.

Google Cast Ready. 안드로이드나 iOS 기기, 맥이나 윈도 노트북, 크롬북 등에 저장돼 있는 엔터테인먼트 앱을 TV 화면에 띄워 즐길 수 있답니다. 플랫폼 장벽을 뛰어넘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콘텐트 싱크가 됩니다. TV로 영화를 보다가 침대로 가서 안드로이드 태블릿으로 이어 볼 수 있다는 뜻입니다.

플레이어3.jpg

좋아하는 앱을 넥서스 플레이어에서 즐긴다. 구글플레이에 있는 앱을 TV 화면에서 작동하고, 영화를 빌려서 볼 수도 있고… 위 그림을 보면 유튜브 앱을 실행해 각종 동영상을 볼 수 있고, TED 앱을 실행해 명강연을 들을 수도 있고, 블룸버그TV 등 인터넷TV를 시청할 수 있고... 넷플릭스 훌루 송자… 한국에서 안되는 것도 많네요.

플레이어4.jpg

스펙입니다. 글씨가 작은데, 의외로 작습니다. 120㎜ x 120㎜ x 20㎜. 조그만 접시 크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무게 235그램. HDMI 단자에 꽂아 사용서 사용. 1.8GHz 인텔 아톰 프로세서, 파워VR 시리즈6 그래픽, 1기가(GB) RAM, 8GB 스토리지...

플레이어5.jpg

가격은 표시되지 않았는데 99달러라고 합니다. 10만원쯤 주고 넥서스 플레이어 하나 장만하면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에 저장된 콘텐트를 TV 화면에 연결해 즐길 수 있다는 얘기인데, 크롬캐스트에서 진화한 기기로 보입니다. 애플TV에 대한 구글의 대응책으로 보입니다. 각종 플랫폼을 넘나드는 셋톱박스라는 게 강점입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