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7일 금요일

아마존, 원통형 음성인식 기기 ‘에코' 199달러에 판매

아마존이 멋진 제품을 내놨습니다. 에코(Echo). 음성인식 비서 기기입니다. 거실이나 방에 이걸 놓아두면 언제든지 궁금한 것을 굳이 컴퓨터나 폰에서 검색하지 않고 말로 물어 답을 구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 있는 애플 시리나 구글나우 같은 음성인식 개인비서를 스탠드얼론 기기에서 실현한 겁니다. 아마존 사이트에 올려진 설명을 소개합니다.

에코11.jpg

아마존 에코(Amazon Echo)

* 정보, 음악, 뉴스, 날씨 등을 물어보면 곧바로 알려준다.
* 손을 대지 않고 음성으로 편하게 물어보고 제어한다.
* 방이나 거실 웬만큼 떨어진 곳에서도 말을 알아듣는다.
* 클라우드에 연결돼 있어서 갈수록 똑똑해진다.
* 가격: 199달러, 아마존 프라임 회원한테는 99달러.

에코12.jpg

뭔가를 묻거나 명령할 때 명령작동어는 “알렉사"입니다. “알렉사, 내일 서울 날씨는?” 이런 식으로 묻습니다. 구글나우에서 “오케이 구글"이라고 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에코한테 어떤 걸 묻고, 어떤 일을 시킬 수 있는지... 그림에 사례를 들어놨습니다.

에코는 조금 떨어진 곳에서 말해도 알아듣습니다. 원통에는 7개의 마이크가 내장돼 있고 소음 제거 기능이 들어가 있다고… 음악을 들으며 명령을 내려도 알아듣는다고 합니다. 음악이 너무 시끄러우면 “알렉사, 볼륨 20% 줄여!”라고 명령할 수 있겠죠.

에코는 클라우드 기기입니다. 두뇌는 클라우드(여기서는 아마존 서버)에 있고 고객 가정에는 몸통만 있는 셈. 따라서 기계학습을 통해 계속 영리해집니다. 에코를 많이 사용할수록 주인 말투를 잘 알아듣겠죠. 이 점은 구글 음성검색도 마찬가지입니다.

에코15.jpg

원통형 기기란 점에서는 애플의 맥프로와 비슷합니다. 맥프로는 “원통형 쓰레기통”에 가깝죠. 위 사진은 에코 내부입니다. 알렉사의 답변을 어느 각도에서든 들을 수 있게 스피커가 설계돼 있다고 합니다. 이 기기는 음성으로 아마존 뮤직, 프라임 뮤직 등을 실행할 수 있다고… 또 블루투스 기능이 있어 폰이나 태블릿을 작동해 스포티파이, 아이튠즈, 판도라 음악을 들려줄 수도 있다고. 이때는 스피커 역할을 하겠네요.

에코 앱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밖에 있을 때도 에코를 작동할 수 있다고 합니다. 파이어OS 및 안드로이드 앱, 데스크톱 및 iOS 브라우저를 통해 알람 시간, 음악, 쇼핑목록 등을 쉽게 관리할 수 있다네요. 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관리한다는 얘기.

주요 기능

* 간편한 설정: 앱에서 간단한 설정으로 가정 네트워크에 연결.
* 빠른 와이파이: 항상 와이파이로 연결돼 있어 언제든지 바로 응답한다.
* 블루투스 작동: 폰이나 태블릿에 있는 스포티파이, 아이튠즈, 판도라 등의 음악.
* 작동 내용: “알렉사"란 말로 깨워서 묻거나 명령한다.
 뉴스, 날씨, 정보
 음악
 알람, 타이머, 할일목록
 질의응답: 위키피디아에서 정보를 찾아 답변
* 새로운 서비스와 기능은 클라우드를 통해 업데이트.



아마존의 설명은 여기까지입니다. 동영상을 보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겁니다.



아마존 에코가 얼마나 유용할지는 모르겠지만 구글나우나 시리가 굳이 폰/태블릿에 머물 이유는 없겠죠. 아마존의 에코는 좋은 실험으로 보입니다. 가격은 저렴한 편이고, 계속 좀더 똑똑한 기기로 진화할 테고, 경쟁사들이 비슷한 기기를 내놓으면 빠르게 성능이 좋아지고 가격이 떨어질 거라고 예상합니다. 또 애플 시리에서 시작된 음성인식 개인비서가 한편으로는 인체에 달라붙는 '웨어러블 기기'로 진화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아마존 에코와 같은 '스탠드얼론 기기'로 진화하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