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2월 8일 화요일

알리바바 “빅데이터 분석해 DT시대 주도하겠다"

중국 항조우에 있는 알리바바 본사를 어제 방문했다. 중국 정부 초청을 받은 8명의 기자/블로거들이 함께 찾아갔다. 항조우 시내 호텔에서 버스로 출발했는데 내년 G20 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곳곳에서 공사가 한창이었다. 지하철 공사도 벌이고 아파트단지도 짓고… 한 시간쯤 가자 건물단지가 나타났다. 건물마다 큼지막히 1, 2, 3, 4, 5… 숫자가 씌여 있었다. 대학 캠퍼스인가 생각했는데, 알리바바 본사였다.

정문에서 내려 건물로 둘러싸인 한복판을 가로질러 갔다. 한참 동안 걸었다. 어느 건물 앞에는 여러 사람이 노를 젓는 조형물이 세워져 있었다. 협력을 강조하는 것 같았다. 남자 셋이 벌거벗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는 조형물도 있었다. 회사가 커져도 겸손하게 고개를 숙여야 한다는 뜻도 담고 있고 심사숙고하라는 뜻도 담고 있다고 했다.


알리바바 측 브리핑 내용 중 기억에 남는 것만 메모한다.

회사 소개 동영상. 지체장애인이 타오바오 덕분에 자기 그림을 팔 수 있게 됐다고 말하는 대목이랑 우표 20만장을 보유한 노인이 타오바오를 통해 판매한다는 얘기가 인상적이었다. 전자상거래가 누군가에겐 기회겠구나… 이런 생각. 창업자 마윈 회장은 102년 영속하는 기업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아파트에서 창업할 때 했던 그 유명한 말도 했다. “오늘은 어렵다, 내일은 더 어렵다, 그러나 모레는 아름답다.” (Today is difficult, tomorrow is more difficult, but the day after tomorrow is beautiful). 사람들은 대개 내일 밤 죽는다. 알리바바 사람들은 모레 아침 밝은 해를 볼 것이다.

알리바바. 1999년 마윈이 친구 17명과 함께 항주에서 창업한 기업. 지금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비전은 어디서나 누구나 쉽게 사업 할 수 있게 하는 것. 알리바바는 중소기업들이 전자상거래를 원활하게 하도록 도와주기 위한 서비스다. 알리바바의 비전을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1) 데이터 공유 플랫폼, 2) 102년 동안 지속하는 기업, 3)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기업. 알리바바는 B2B, B2C, C2C 모두 갖췄다.

B2B는 알리바바닷컴과 1688닷컴에서 한다. 알리바바닷컴은 1999년에 시작했고, 현재 217개 국가/지역에서 6천만명의 소비자/공급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국 인도 영국이 가장 큰 소비시장. 국내에서는 1688닷컴이 B2B를 이끈다. 얼마나 많은 중소기업이 참여하느냐? 현재 743만명. 오후 1~3시엔 1300만~1500만명에 달한다.

B2C와 C2C는 타오바오와 티몰에서 서비스 한다. 액티브 바이어가 3억8600만, 액티브 셀러는 850만… 타오바오는 2003년 이베이와 비슷한 형태로 시작했고, 티몰은 2008년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11월11일 광군제(솔로데이) 때 매출은 912억 위안(16조5천억원)을 기록했다. 12분만에 100억 위안(1조8천억원)을 찍었다. 지역별로는 광동성 저장성 상하이가 가장 높다. 제조업체가 많이 분포돼 있기 때문.


알리페이. 새로운 핵심사업이다. 지급결제, 대출, 펀드, 투자 등 종합금융업을 한다. 알리페이는 2004년 시작한 지급결제 서비스. 그때는 중국엔 마땅한 결제시스템이 없었다. 신용카드도 없었고 구매자-판매자 간 믿음도 없었다. 알리페이는 소비자가 구매하면 바로 판매자에게 돈을 주지 않고 배송이 끝나면 돈을 전해주는 (에스크로) 방식을 택했다. 이렇게 함으로써 온라인 사기를 막았고 중국인들의 의구심을 해소할 수 있었다. 작년 기준으로 알리페이 회원은 9억명이고 매일 6억명이 알리페이로 경제활동을 하고 있다. 알리페이로 가스비 수도세 등 공과금도 납부한다.

차이니아오 익스프레스. 2013년에 시작한 물류 서비스다. 중소기업의 물류를 돕기 위해 시작했다. 차이니아오는 ‘풋내기'를 뜻한다. 마윈도 전에 “나도 원래 풋내기에 불과했다"고 말한 적이 있다. 현재 15개 물류/운송업체와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617개 물류 허브를 구축했다. 창고를 짓고 배송차량을 확보하는 대신 물류업체들을 네트워크로 연결했다. 차이나 로지스틱스는 224개 국가에 배송 가능하다.

“DT 시대”. 마윈이 자주 하는 신조어다. DT는 데이터 테크놀로지. IT 시대가 가고 DT 시대가 온다. 누가 고객 데이터를 잘 활용해 고객 니즈에 부응하느냐가 성공을 좌우할 것이다. 알리바바는 중국 선전, 홍콩, 베이징, 칭타오와 실리콘밸리, 싱가포르에 데이터센터를 지었고, 독일 일본에도 데이터센터를 지으려고 한다. 2009년 클라우드 컴퓨팅을 도입했는데 그때는 이게 얼마나 중요한지 상상도 못했다. 이제는 빅데이터가 모든 업무의 핵심이다. 빅데이터를 분석하면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예측할 수 있다.

알리바바의 업무 4가지를 트라이앵글 형태로 표현할 수 있다. 중앙에 빅데이터가 있고, 양 옆에 금융과 유통이 있고, 위에는 전자상거래가 자리잡고 있다. 이밖에 “2H” 사업도 한다. 건강(health)과 기쁨(happiness) 비즈니스. 기쁨 비즈니스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말한다. 그리고 알리바바는 세계화를 지향한다. 모든 게 세계화를 향해 간다.


나중에 들은 얘기. 알리바바가 추구하는 3대 방향. 첫째 세계화, 둘째 지역개발(local development), 셋째 빅데이터. 여기서 ‘지역개발’이 눈에 띈다.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활용해 지역개발을 돕겠다는 뜻일 텐데, 세계화와 지역개발을 동시에 추구한다는 게 이채롭다. 전자상거래와 물류를 중시하는 기업답게 빅데이터를 강조하는 대목도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중국 국내는 24시간, 해외는 72시간 배송이 목표라고 했다.

알리바바가 강조한 것은 전자상거래, 알리페이, 그리고 빅데이터였다. 전자상거래를 하다 보니 알리페이가 필요해서 만들었고, 이제 고객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이 무얼 원하는지 정확하게 분석해 만족을 높이겠다는 전략. 아마존도 그렇고… 전자상거래 업체는 어디든 빅데이터를 강조한다.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통을 혁신하겠다는 얘기다. 시간이 부족해 알리바바에 관해 자세한 얘기를 듣지 못한 게 아쉬웠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