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3월 27일 일요일

아마존이 개최한 ‘인비테이션-온리 행사’ 기사를 읽고

아마존, 참 대단한 기업이다. 최근 기계학습 및 로봇 전문가들을 초청해 은밀하게 컨퍼런스를 가졌다고 한다. 초청받은 사람만 참석할 수 있는 인비테이션 온리(invitation-only) 이벤트. 캘리포니아 파커 팜 스프링스 리조트에서 2박3일 동안 진행. 산업/엔터테인먼트/로봇 분야 전문가 130명이 참석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가 입수한 사진과 기사를 보니...

음식 서빙을 '키바(Kiva)' 로봇이 했다. 키바는 키바시스템즈가 만든 로봇. 아마존은 7억7500만 달러나 주고 이 회사를 인수했다. 행사 기간에 아마존 창업자/CEO 제프 베조스가 몇몇 참가자들과 함께 싱글몰트 위스키를 마시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이벤트 이름은 '마스(MARS)'로 '화성'을 연상시키는데 'Machine learning, home Automation, Robotics and Space exploration'이란 뜻을 담고 있다. 기계학습, 가정자동화, 로봇, 우주탐험... 초대장에는 "대단한 분들이 많이 참여한다"고 씌여 있었다고 한다.

많은 대화와 로봇 시연. UCLA 로봇팀이 만든 나비로스(NABiROS) 시연도 있었고, HyQ 네 다리 로봇, MIT 치타 로봇 시연도 있었다. 많은 발표가 이어졌다. 인텔 CEO, 오거스트 창업자, 도요타 리서치 CEO도 발표했다. 베조스가 로봇 옷을 입고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아이언맨 옷과 정반대 느낌이 나는 파란 옷을 입고. 파이어사이드챗(좌담)도 있었다. '다빈치코드' 저자인 댄 브라운, '아폴로13호'를 제작한 영화감독 론 하워드도 좌담에 참여했다.

아마존이 인비테이션-온리 행사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매년 한차례 멕시코 산타페에서 작가들을 초청해 '캠파이어'라는 이벤트도 연다.



여기까지. 실리콘밸리에서는 이런 행사가 자주 열린다. 특정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만 초청해 정보와 인사이트를 주고받고 네트워킹 하는 행사다.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일론 머스크, 팀 쿡 등이 참가하는 비밀 모임도 있다.

디캠프도 작년 초부터 매월 각 분야 전문가들을 초청해 '디파티(D.PARTY)'를 열고 있다. 특정 분야 스타트업 대표와 관련 대기업 실무책임자, 투자자 등 100여명을 초청해 한 나절 동안 발표하고 토론하고 음식을 나눠먹으며 네트워킹을 한다. 그동안 푸드테크, 패션테크, 블록체인, 애드테크, 가상현실(VR) 등의 주제로 인비테이션-온리 파티를 열었다.

얼마 전에는 대기업 실무책임자한테 30분짜리 키노트를 맡겼는데 발표만 하고 떠나 많이 실망했다. 발표 내용도 평범했다. "국내 최고", "세계 최고"라고 자부하는 스타트업 대표들 앞에서 교사가 학생들 가르치듯 발표를 했다. 이어 전문가들이 발표할 때 보니 떠나고 없었다. 스타트업 대표들은 발표와 토론을 끝난 뒤 음식을 나눠 먹으며 한참동안 얘기하다가 갔다. 먼저 가 버린 대기업 간부에 대한 뒷말도 나왔다. 이걸 제외하곤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광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