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구글포토 좋아졌다…옛날 사진을 ‘포토스캐너’로 스캔한다

구글포토가 더 좋아졌다. 옛날 사진을 스캔해 편집할 수 있는 포토스캐너(PhotoScan) 앱을 내놓았다. 아주 유용한 앱이다. 이 앱을 이용하면 옛날 사진을 디지타이징 하기 위해 굳이 스캐너를 살 필요도 없고, 사진관에 사진 스캔을 맡길 필요도 없을 것 같다. 옛날 사진을 포토스캐너로 스캔해 저장하면 자동으로 구글포토에 저장된다. 이렇게 저장한 사진을 노트북이나 데스크톱을 이용해 구글포토 사이트에서 편집하면 된다.

구글포토(Google Photos)는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돼 있는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으면 자동으로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저장해주는 구글의 사진관리 서비스다. ‘고화질' 사진/동영상을 무제한 공짜로 저장할 수 있다. 쉽게 검색할 수 있고 쉽게 공유할 수 있다는 것도 강점이다. 포토스캐너는 구글포토 사용자들에겐 아주 유용한 선물이다. 안드로이드용과 아이폰용 모두 나왔다. 앱 스토어에서 공짜로 내려받을 수 있다.

포토스캐너 안드로이드 앱을 내려받아 스캔해 봤다. 포토스캐너 앱을 실행한 다음 옛날 사진을 촬영한 뒤 동그라미 4개를 맞추면 수 초만에 스캔이 끝난다. 플래시를 사용하는 게 좋다. 여러 장을 스캔한 다음 스캔한 사진이 정리돼 있는 사이트로 가서 구글포토에 저장하기 버튼을 눌러주면 구글포토 스토리지에 자동으로 저장된다. 포토스캐너 앱에서 사진을 편집할 수도 있지만 사진 편집은 컴퓨터에서 하는 게 훨씬 편하다.

중학교 졸업 앨범에 있는 사진을 스캔해 봤다.

중학졸업.jpg
중학2.jpg

그동안 옛날 사진을 사진관에 맡겨 디지타이징 했는데, 이제는 집에서도 편하게 스캔할 수 있게 됐다. 스캔한 사진에 태깅을 해 두면 쉽게 검색할 수 있다. 친구들과 얘기하다가 옛날 사진을 찾아 보여주면 매우 좋아한다. 구글포토가 나온 직후부터 쓰고 있는데, 포토스캐너가 나와 가장 아쉬웠던 점이 해결됐다. 작년에 썼던 구글포토 관련 글을 첨부한다. (광파리)